트라이비, 故 신사동호랭이 추모…흰 리본 달고 '다이아몬드' 컴백무대 [음악중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트라이비(TRI.BE)가 흰색 리본을 달고 무대를 꾸미며 故 신사동호랭이를 추모했다. 

트라이비는 24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네 번째 싱글 '다이아몬드(Diamond)' 무대를 펼쳤다.

이날 트라이비는 6인 6색 감성과 단단한 팀워크로 시너지를 이루며 팬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었다. '무대 장인' 수식어를 입증하듯 트라이비의 매력적인 보컬은 물론, 그 어느 때보다 열정적인 퍼포먼스로 몰입도를 높였다.

스트릿 댄스 크루 LADYBOUNCE(레이디바운스)의 리더 놉이 창작, 역동적인 동선과 다이아몬드를 표현한 개성 넘치는 안무 역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트라이비는 프로듀서 故 신사동호랭이의 비보가 전해진 뒤 흰색 리본을 달고 무대에 올라 애도의 뜻을 표했다. 故 신사동호랭이가 생전 트라이비와 혼신의 힘을 다해 완성한 앨범인 만큼 이번 '다이아몬드' 무대는 더욱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신곡 '다이아몬드'는 Afrobeats(아프로비츠) 특유의 여유로운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으로, 나를 일으켜주는 주문을 외우는 듯한 진정성 넘치는 메시지로 음악팬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있다.

트라이비는 신보 발매 직후 아이튠즈 K팝 차트에서 터키·오스트리아 1위를 비롯해 독일·영국 2위, 라트비아 3위, 캐나다, 브라질, 핀란드 등 총 12개 지역에서 톱 50위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하며 뜨거운 글로벌 인기를 입증한 바.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트라이비는 음악방송 등을 통해 컴백 활동을 이어가며, 오는 25일까지 성동구 연무장길 온더무브에서 트라이비 컴백 기념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사진 = MBC '쇼! 음악중심' 방송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