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예스 멀티 장타→윌커슨 2이닝 퍼펙트→고승민 호수비에도... 롯데, 치바롯데에 3-7 패배 [MD오키나와]

롯데 자이언츠 빅터 레이예스./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 빅터 레이예스./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 애런 윌커슨./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 애런 윌커슨./롯데 자이언츠

[마이데일리 = 오키나와(일본) 심혜진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외국인 선수들의 맹활약이 있었지만 첫 교류전에서 패했다.

롯데는 24일 일본 오키나와 이토만에 위치한 니시자키 야구장에서 치바 롯데와 교류전에 선발 등판해 3-7로 패했다.

롯데는 일본으로 이동해 치바 롯데와 합동 훈련을 했다. 그리고 이날 첫 교류전을 진행했다. 2007년 이후 17년만이다.

김태형 롯데 감독은 "일본 프로야구팀과 연습경기를 잡는 것이 쉽지 않은데, 이렇게 교류전을 준비해 준 구단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바 롯데와 연습경기 이상의 교류도 있을 테니 선수들에게는 분명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롯데는 윤동희(우익수)-김민석(좌익수)-레이예스(중견수)-전준우(지명타자)-한동희(3루수)-김민성(2루수)-나승엽(1루수)-손성빈(포수)-박승욱(유격수) 순으로 나선다. 선발 투수는 애런 윌커슨.

치바롯데는 후지와라 쿄우타(중견수)-이케다 라이토(2루수)-우에다 큐우토(1루수)-야마구치 코우키(우익수)-야스다 히사노리(지명타자)-오카 히로미(좌익수)-나카무라 쇼우고(3루수)-타무라 타츠히로(포수)-챠타니 켄타(유격수)로 라인업을 짰다. 선발 투수는 오지마 카즈야. 

100% 1군 전력은 아니지만 1.5군의 전력으로 롯데와 맞섰다.

이날 윌커슨은 40구, 2이닝 투구가 예정됐다.

윌커슨은 지난해 13경기 7승 2패 평균자책점 2.26을 기록했다. 시즌 후 재계약에 성공하며 다시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특히 지난 2022년 일본 한신 타이거스 소속으로 뛰었던 윌커슨은 일본과 인연이 있다. 한신에선 14경기 5승 5패, 70.2이닝, 평균자책점 4.08의 성적을 남긴 바 있다.

그리고 첫 실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윌커슨은 2이닝 무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의 퍼펙트 피칭을 했다.

첫 타자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윌커슨은 두 번째 타사 이케다를 파울 플라이를 유도했다. 하지만 포수 손성빈이 타구를 놓치면서 투구수가 늘어나게 됐다. 윌커슨은 침착함을 유지했고,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어 우에다를 2루 땅볼로 막아내며 깔끔하게 첫 이닝을 끝냈다.

2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윌커슨은 야마구치를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운 뒤 야스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그리고 오카를 3루 땅볼로 처리했다.

윌커슨은 여기까지였다. 완벽투를 펼쳤다. 직구 최고 구속 144km가 나왔다. 직구(10개), 슬라이더(2개), 체인지업(2개), 커터(9개) 등의 구종을 점검했다.

나균안이 이어 올랐다. 여기서 치바 롯데에게 선제 실점을 내줬다. 3회 챠타니에게 큼지막한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그러자 롯데가 바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 번째 투수 니호 아키라를 공략했다. 박승욱의 볼넷으로 2사 1루가 됐다. 김민석 타석 때 폭투가 나오면서 박승욱은 3루까지 내달렸다. 레이예스 타석 때 이중 도루를 시도했고, 포수가 2루로 뿌린 사이 박승욱이 홈을 밟아 1-1 동점을 만들었다.

팽팽한 균형은 금방 깨졌다. 세 번째 투수로 올라온 전미르가 역전을 허용했다. 공 1개로 첫 타자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으나 우전 안타, 폭투, 2루 땅볼로 2사 3루 위기를 맞았다. 야스다에게 볼넷을 헌납한 뒤 오카에게 중전 적시타를 내주고 말았다. 계속해서 흔들렸다. 볼넷을 내주면서 2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타무라를 2루 뜬공으로 잡고 힘겹게 이닝을 끝냈다.

롯데가 다시 힘을 냈다. 이번에는 롯데가 대포를 쏘아올렸다.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레이예스가 솔로포를 터뜨렸다. 점수는 2-2.

기세를 이어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6회말 1사에서 레이예스가 2루타를 뽑아냈다. 전준우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한동희가 적시타를 쳐 3-2를 만들었다.

롯데 자이언츠 고승민./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 고승민./롯데 자이언츠

아쉽게도 롯데는 금방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최준용이 올라와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2, 3루 위기를 자초했는데, 타무라 2루 땅볼로 실점했다. 계속된 위기에서 차타니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3-4 역전이 됐다.

롯데는 최준용을 내리고 김진욱을 마운드에 올렸으나 쉽게 이닝이 종료되지 않았다. 안타와 볼넷으로 1사 만루가 됐고, 우에다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3-6으로 벌어졌다. 이후 박진형이 올라왔고, 나승엽의 호수비로 이닝이 끝났다.

점수차는 더 벌어졌다. 8회초 구승민이 올라와 실점했다. 나카무라가 친 타구를 2루수 고승민이 다이빙캐치로 잡으려고 했지만 글러브에 맞고 나오면서 타자 주자는 그 사이 2루까지 진루했다. 고승민은 바로 수비 아쉬움을 만회햇다. 이번에는 2루수 직선타로 처리하며 아웃카운트를 잡아냈다. 하지만 구승민이 적시타를 맞아 더 점수를 내줬다.

양 팀은 9회 점수를 더 내지 못하고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타선에서는 레이예스가 돋보였다. 홈런과 2루타를 뽑아내며 장타쇼를 펼쳤다.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김민석, 나승엽 1안타씩을 때려냈다.

롯데 선수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롯데 선수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오키나와(일본)=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