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결혼, 하고 싶은데 아직 못했다" 울상[백반기행]

결혼에 대한 생각을 공개한 배우 장근석./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결혼에 대한 생각을 공개한 배우 장근석./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장근석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 만화가 허영만은 배우 장근석과 강원도 영월군으로 맛 여행을 떠났다.

결혼에 대한 생각을 공개한 배우 장근석./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결혼에 대한 생각을 공개한 배우 장근석./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허영만은 장근석과 함께 영월의 숨은 맛집을 찾아 묵은지닭볶음탕을 주문했다. 그리고 허영만은 장근석에게 "나는 평소 드라마를 잘 보지 않는데 장근석 씨는 안다"라고 알렸다.

허영만은 이어 "'베토벤 바이러스' 때문에"라면서 "김명민 씨하고 아주 재밌게 나왔잖아. 끝까지 잘 봤다"라고 설명했고, 이를 들은 장근석은 "영광이다"라고 화답했다.

허영만은 또 "그게 몇 년 전이냐?"라고 물었고, 장근석은 "한 16년 정도 됐다"라고 답했다. MBC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는 지난 2008년에 방영됐다.

이에 허영만은 "그래서 나는 그 얼굴 그대로인 줄 알았다"라고 털어놨고, 화들짝 놀란 장근석은 "많이 변했냐? 역변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허영만은 "아니. 얼굴이 까매 갖고 어디서 밭일하다 온 사람 같다"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장근석은 "제가 사실... 겨울이지 않냐 지금? 스키에 빠져서"라고 근황을 전했다.

결혼에 대한 생각을 공개한 배우 장근석./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결혼에 대한 생각을 공개한 배우 장근석./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허영만은 이어 장근석의 긴장을 풀어주려 "결혼했어?"라고 깜짝 질문을 했고, 장근석은 진심으로 당황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허영만은 "왜 그렇게 깜짝 놀라? 뭐 들킨 것처럼?"이라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고, 장근석은 "아니"라고 부인한 후 "결혼을 하고 싶은데 아직 못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자 허영만은 "지금 우리나라가 아이들을 못 낳아가지고 난리인데"라면서 "거기에 일조 좀 해 달라"라고 출산 홍보대사 면모를 보였다.

이를 들은 장근석은 "알겠다"라고 흔쾌히 응했다. 그리고 "갑자기 명절에 집에 온 것 같은 느낌이 확 드네"라고 토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TVCHOSUN 시사교양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식객' 만화가 허영만이 소박한 동네 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