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주가조작에 두 번째 '먹튀' 논란…세 차례 모두 "무관한 일" 해명 [MD이슈](종합)

가수 임창정 / 마이데일리
가수 임창정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가수 임창정이 연기학원에 이어 미용실 '먹튀' 논란이 일었다. 이에 임창정은 두 사건 모두 본인과 무관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14일 한 네이버 카페에 '서판교 헤어토크 폐업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언급된 '헤어토크'라는 상호의 미용실은 임창정이 2014년 지인 명의로 개업한 후 각종 방송을 통해 본인이 차린 미용실이라며 적극적으로 홍보했던 곳이다.

글 작성자 A씨는 "얼마 전에 백만원 넣어달라 애걸복걸하셔서 했는데 디자이너 월급도 주지 않고 문을 닫았다고 한다. 폐업으로 적립금을 날렸다"고 밝혔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피해자들은 현재 집단 고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수 임창정 / 마이데일리
가수 임창정 / 마이데일리

이에 23일 임창정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해당 미용실은 임창정이 고향 친구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다. 오픈 후 두 사람이 미용실을 운영하는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아 임창정은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금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임창정은 "S씨와는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라며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 온 사실도 알지 못했다.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가수 임창정 / 마이데일리
가수 임창정 / 마이데일리

임창정은 앞서 자신의 이름을 건 연기학원 예스아이엠아카데미에서 불거진 출연료 정산 의혹으로 인해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해당 연기학원이 최근 광고 촬영을 진행한 배우들에게 출연료를 미지급했으며 회사 직원이 퇴사하며 마지막 월급과 퇴직금 정산을 받지 못해 고용노동부에 신고했다는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

이에 임창정 측은  "예스아이엠아카데미 연기학원은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 및 임창정과 전혀 무관하다"며 "출연료 미지급 사건 또한 전혀 관계가 없다"고 부인했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해 주가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해 4월 임창정이 SG(소시에테제네랄) 증권발 주가 폭락 사태에 연루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 이에 임창정은 본인 역시 조작 일당에 피해를 입었다고 반박했으나 당시 임창정이 적극적으로 투자를 권유하는 동영상이 공개되며 부정적인 시선을 피할 수 없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