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 숨진 채 발견…측근 "사망 맞아" [공식입장]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 마이데일리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유명 작곡가 신사동호랭이가 세상을 떠났다.

23일 신사동호랭이 측은 마이데일리에 "신사동호랭이가 사망한 사실이 맞다"며 "현재 관련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짧은 입장을 남겼다. 

신사동호랭이의 지인이 그와 연락이 닿지 않아 찾아갔다가 숨져 있는 그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사동호랭이는 티아라 '보핍보핍', '내가 너무 아파', '러비더비', 비스트 '배드 걸', '미스테리', 시크릿 '매직', EXID '위아래', '덜덜덜', 모모랜드 '뿜뿜' 등의 히트곡을 작곡했다.

최근에는 걸그룹 트라이비를 프로듀싱했다. 트라이비는 지난 20일 네 번째 싱글 '다이아몬드'를 발매했다. 쇼케이스 당시 "신사동호랭이 프로듀서님께 제 목소리를 담은 음원 파일을 보내서 피드백을 받았는데, 직접 낯선 발음을 녹음한 음원 파일을 보내주시면서 친절하게 설명해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그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