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준 "독립? 지금 집이 내 집…엄마가 나가야" [구해줘 홈즈]

MBC '구해줘! 홈즈'. /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MBC '구해줘! 홈즈'. /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코미디언 이상준이 어머니와 살고 있는 집을 '내 집'이라 이야기했다.

22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강북 산세권 매물을 찾는 모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 가운데 복팀에서는 이상준과 박나래가, 덕팀에서는 양세찬이 대표로 출격했다.

MBC '구해줘! 홈즈'. /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MBC '구해줘! 홈즈'. /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이날 양세형은 이상준을 소개하며 "사실 이상준 코디님이 오랜만에 발품 팔러 왔다. 지금 아직도 어머니랑 같이 살고 계시냐"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독립 안 했냐", "독립 안 했다", "마마보이 선언하지 않았나"라며 술렁였다. 결국 이상준은 "네, 못했다"라고 순순히 인정해 탄식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내 이상준은 "그런데 이게 지금 집이 내 집이다. 그래서 엄마가 나가야 한다"라더니 출연진들의 야유에 "왜, 이러려고 나 부른 거 아니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