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바라츠헬리아, 그렇게 축구 하지 마!"…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의 '공개 저격', '레알 마드리드 이적은 물 건너갔네'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지난 시즌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던 윙어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나폴리)가 올 시즌 추락의 길을 걷고 있다.

지난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나폴리는 디에고 마라도나 이후 33년 만에 나폴리를 이탈리아 정상으로 이끌었다. 크바라츠헬리아 핵심 우승 주역이었다. 무명의 선수에서 세계적인 스타로 등극한 시즌이었다.

그는 지난 시즌 나폴리에서 리그 12골을 넣으며 득점 8위에 올랐고, 10도움으로 도움왕을 차지했다. 발롱도르 17위라는 놀라운 영광도 따라왔다.

시즌이 끝난 후 크바라츠헬리아 앞으로 이적설이 쏟아졌다. 세계 최고의 팀 레알 마드리드를 비롯해 바르셀로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파리 생제르맹(PSG) 등 이적설이 나왔다. 하지만 나폴리 잔류를 선택했다. 1시즌 더 나폴리에서 활약한 후 빅클럽에 도전하겠다는 의지였다.

하지만 나폴리에서의 2년 차는 아쉬움이 크다. '디펜딩 챔피언' 나폴리는 리그 9위로 추락한 상태. 크바라츠헬리아 역시 6골 3도움에 그치고 있다. 특히 지난 시즌의 폭발적인 퍼포먼스가 나오지 못하고 있다. 크바라츠헬리아를 향한 이적설 역시 거짓말처럼 사라졌다.

그리고 22일 이탈리아 나폴리의 스타디오 디에고 마르만도 마라도나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이 열렸고, 나폴리의 상대는 바르셀로나였다. 두 팀은 1-1로 비겼다. 두 팀의 간판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와 빅터 오시멘이 1골씩을 신고했다.

크바라츠헬리아는 선발 출전했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해내지 못했다. 후반 23분 조기 교체 아웃되는 모습도 보였다. 크바라츠헬리아는 예스페르 린스트룀과 교체됐다.

이 경기를 지켜본 한 감독이 크바라츠헬리아를 '공개 저격'했다. 세계적 명장 중 하나로 꼽혔던, 그리고 AC밀란, 유벤투스, 레알 마드리드, 잉글랜드 대표팀을 지휘한 경험이 있는 파비오 카펠로 감독이다.

카펠로 감독은 'Sky Italia'를 통해 "나폴리는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너무 긴장을 했다. 나는 나폴리 선수들이 불안해하는 것을 봤다. 그들은 마치 홈구장이 아닌 것처럼 두려움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다. 바르셀로나의 압박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마지막 20분은 좋았다"고 평했다.

나폴리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부진했다고 평가하면서 카펠로 감독은 단 한 명의 선수를 찍어 비판했다. 실명을 거론하며 질책했다. 바로 크바라츠헬리아였다.

카펠로 감독은 "나는 크바라츠헬리아를 좋아하지 않는다. 크바라츠헬리아의 움직임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런 움직임을 해서는 안 된다. 파트너와 함께 축구를 하기 위해서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 파비오 카펠로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