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장재현 감독 "김고은 엄살 심해…'못한다'면서 정말 잘한다" [인터뷰①]

장재현 감독 / 쇼박스 제공
장재현 감독 / 쇼박스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영화 '파묘'를 연출한 장재현 감독이 주연 배우 김고은에 대해 극찬했다.

22일 마이데일리는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장재현 감독을 만나 '파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파묘'는 거액의 의뢰를 받은 무당 '화림'(김고은)과 '봉길'(이동현), 그리고 풍수사 '상덕'(최민식)과 장의사 '영근'(유해진)의 파묘 후 벌어진 일을 그린 영화다. 화림과 봉길은 기이한 병이 되물림되는 집안의 장손을 만나고, 불길한 기운을 무시한 채 상덕, 영근과 함께 파묘를 한다.

이날 장 감독은 화제가 됐던 김고은의 연기에 대해 "다들 대살굿이 인상깊다고 하시지만 알고 보면 그 뒤에 나오는, 두려움에 떨면서도 긴장감을 놓치지 않고 일본어로 말하는 장면들이 정말 베테랑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장면이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외국어 하나 연습해서 (연기)하는 것도 힘든데, 김고은은 겁도 나면서 자기 중심을 잃지 않는 모습을 연기함과 동시에 외국어로 이를 표현한다. 정말 감탄했다. 우리나라에서 이 정도 베테랑이 있을까 생각해보면 없다. 김고은 밖에 없다. 김고은은 대안이 없는 배우다. 그래서 더욱 조심스럽게 접근했다"고 덧붙였다.

또 장 감독은 "김고은 배우는 엄살이 좀 심하다. 맨날 '못해요'하면서 정말 잘한다"고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김고은 배우는 정말 세계적인 배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지금부터가 전성기의 시작일거다. 자부한다. 그리고 우리나라에 그런 배우가 있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