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양 "갑상선항진증 앓아…연기? 다시할 생각無, 검토는 OK" [마데핫리뷰](종합)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배우 박신양이 10년째 화가로 생활 중인 근황을 전했다.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문이 열리네요'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겸 화가 박신양이 출연했다.

7년 만에 예능에 나온 박신양은 "오래 됐다"며 유재석과도 11년 전 '런닝맨' 이후 처음 만난다고 반가움을 드러냈다.

박신양은 "10년 동안 그림만 그린 것 같다. 그림에 정말 몰두해 있었다"며 유재석을 바라보며 "보고 있으면 그리고 싶은 생각이 자꾸만 든다"고 화가다운 모습을 비췄다. 이어 "사람들한테 그림을 설명해야 하는데, 말하다가 '도저히 못하겠다' 설명하다 쓰러지겠다 싶어서 책을 내게 됐다"고 책 발간 이유도 설명했다.

유재석이 "일부러 그러신 건지 모르겠지만 오늘 작가님 느낌이 든다"라고 하자, 박신양은 "저 작갑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신양은 첫 개인전도 열었다고. 따로 그림을 공부했냐고 묻자 "아니다. 그림 그린 지 10년 쯤 됐는데, 그 이전에는 그림을 그려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러시아 유학 시절 만난 친구 키릴 때문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고. 박신양은 "처음엔 그 친구가 그리워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리움이라는 게 뭘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친구를 만나면 해결되는 건가 했는데 아닌 거 같더라. 그림보다 철학의 문제인 거 같아서 철학 공부를 시작했다"며 대학원에서 철학과를 전공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데뷔 28년 차가 된 박신양의 명작을 살펴봤다. 예능에서 패러디가 많이 됐던 '약속'의 명대사와 관련해 NG 없이 한 번에 찍었다는 박신양은 "당신께서 저에게 네 죄가 뭐냐고 물으신다면 연기를 너무 열심히 하고 지금은 그림을 너무 열심히 그리는 거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게 저의 죄입니다"라고 명대사와 똑같은 톤으로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최고 시청률 57.6%에 달하는 드라마 '파리의 연인' 비하인드를 풀어놨다. 지금도 가는 곳마다 '애기야 가자'를 해달라고 한다며 "어색했다. 이게 뭐지? 이걸 간지러워서 어떻게 한단 말이지 했다. 이걸 했을 때 사람들이 나를 제정신으로 보겠나 낯부끄러웠다"고 털어놨다.

박신양은 '파리의 연인'이 어떤 작품이었냐고 묻자 "다른 작품들만큼 어려웠다"면서 "초반 프랑스 촬영 때 허리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해서 한국에 와서 수술을 하고 찍었다. 쉬질 못해서 목발을 짚고 처음부터 끝까지 찍었다. 진통제를 너무 많이 먹었다. 그래서 사실은 생각이 잘 안난다"고 밝혔다.

과거 스키, 아이스하키 등 취미 생활을 즐겼던 박신양은 현재 그림만 그린다고 했다. 하지만 하루종일 그림을 그리면서 건강이 안 좋아졌다고.

박신양은 "갑상선항진증이 처음엔 정신력으로 이기면 되는 거 아닌가 생각했는데, 심각해지니까 하루에 30분을 서 있지 못하더라"라며 "그 시간에 2년, 3년, 4년 되면 영영 못 일어나는 거 아닌가 이런 생각도 들게 된다. 그러면서 몸이 참 유한하고 별거 아니고 허술한 거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유재석이 "지금은 그래도 건강 회복하신거냐"고 물었고, 박신양은 "좋아지고 있다"고 답했다.

또 박신양은 작품에서 싶어하는 분들이 많다고 하자 "그림을 그려서 지금 충분히 표현하고 있는데 '연기를 했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은 별로 없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하지만 팬들 사이에선 원성이 자자하다고 하자 "검토 적극적으로 하겠습니다"라면서 "전시회 보러 감독님들 다녀가시고 있다. 언젠가는 미술을 소재로 영화나 드라마를 만들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작품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언제든지 적극적으로 검토 할 거고, 저도 만들고 싶은 얘기에 대해 항상 생각하고 있다. 다시 만나 뵙게 될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