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민 '심판 호출에 오기노 빈손 만든 험난한 시작' [한혁승의 포톡]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오기노 마사지 감독이 김학민 감독 대행의 악수를 기다렸다.

18일 의정부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KB손해보험-OK금융그룹 5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KB손해보험 후인정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고 김학민 코치가 감독 대행 체제로 진행된 두 번째 경기다.

두 번째 경기여서 그랬을까 장내 아나운서가 KB 선수들에 이어 마지막으로 김학민 감독 대행을 소개했다. 이로써 양 팀 선수와 감독 모두 소개가 끝났다. 소개가 끝나면 페어플레이를 다짐하며 양 팀 감독이 코트 중앙에서 악수를 나누고 경기가 시작된다.

▲ 경기 전 선수 소개에 박수를 치는 김학민.
▲ 경기 전 선수 소개에 박수를 치는 김학민.

하지만 오기노 감독이 홀로 코트 중앙에서 빈손을 내밀며 심판진을 바라봤다. 심판은 다급하게 악수를 하라고 김학민 감독 대행을 불렀다.

그제야 김학민 감독은 오기노 감독을 기다리게 해서 미안하다는 듯 고개를 숙여 악수를 건넸고 오기노 감독도 미소를 지으며 훈훈하게 인사를 마쳤다.

코치가 아닌 감독 대행으로써 두 번째 경기를 맞으며 일어난 해프닝이다.

김 대행은 경기 중에 주심의 판정에 강하게 항의도 했다.

4세트 21-23 뒤진 상황에서 KB손해보험 비예나의 공격에 OK금융그룹 박원빈 손에 맞고 KB손해보험 코트 라인 밖으로 공이 떨어졌다. 주임은 인을 판정했고 김 대행은 아웃이라며 강하게 항의했지만 비디오 판독을 모두 사용해 판정을 뒤집지는 못했다. 경기 후 주심의 판정이 오심으로 확인됐다.

김학민 대행은 "항상 비디오 판독을 남겨두면서 경기하려고 하는데, 꼭 우리가 실패할 때 남아 있지 않고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라며 아쉬워했다. 하루하루 감독 대행으로써 팀을 이끌며 선수들과 함께 정장하고 있는 김학민 감독 대행이다.'

한편 KB손해보험은 OK금융그룹과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1-3(21-25, 25-20, 25-27, 23-25)으로 패했다.

▲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이 학수를 하기 하기 위해 김학민 감독 대행을 기다리고 있다. 김 대행을 호출하는 심판진.

▲ 김학민 감독 대행이 그제야 악수를 하기위해 오기노 감독에게 빠른 걸음으로 향하고 있다.

▲ 기다렸지만 두 번째 감독 대행 경기를 치는 김학민에게 미소 짓는 오기노 감독.

▲ 시작부터 험난한 김학민 감독 대행 체재의 두 번째 경기.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