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도, FA 주장도 무거운 침묵뿐… '페퍼의 21연패 굴욕'은 언제까지 [곽경훈의 현장]

"이런 경기를 치르고 싶자 않았다"

페퍼저축은행 조 트린지 감독이 경기 전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페퍼저축은행 조 트린지 감독이 경기 전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화성 곽경훈 기자] 페퍼저축은행이 21연패에 빠지면서 V리그 최다 연패 불명예 신기록을 썼다.

조 트린지 감독이 이끄는 페퍼저축은행은 10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3(14-25, 12-25, 19-25)으로 완패했다.

이날 페퍼로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11월 10일 GS칼텍스와의 경기 승리 이후 무려 3개월 동안 21연패를 기록했다. 

이전까지 V리그 여자부 최다 연패는 20연패이다. 정관장이 2012~2013 시즌 페퍼저축은행이 2021~2022, 2022~2023 시즌에 기록했다. 페퍼저축은행은 3녀 ㄴ연속 단일 시즌 20연패 불명예를 기록했다.

경기 전 페퍼저축은행 조 트린지 감독은 여러가지 생각이 많이 교차하는 듯 선수들의 훈련을 벤치에 앉아서 지켜 보았다. 선수들에게 세세한 지적 보다는 그냥 지켜보 았다.

1페퍼저축은행 박정아는 팀 내 최다 득점인 9득점을 기록했지만 리시브 불안으로 인해 활발한 공겨이 이뤄지지 않았다.   필립스가 8득점, 박경현이 7득점, 어깨 통증을 참고 나온 야스민이 6득점에 머무르며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또한 블로킹에서도 3-10, 서브 범실도 15개를 기록하며 고개를 숙였다.

페퍼저축은행이 1세트를 내준 뒤 아쉬워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페퍼저축은행이 1세트를 내준 뒤 아쉬워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수비를 위해 페퍼저축은행 채선아와 야스민이 충돌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수비를 위해 페퍼저축은행 채선아와 야스민이 충돌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경기에 패배한 뒤 조 트린지 감독은 한 동안 고개를 숙이며 아무말 없었고, FA로 페퍼저축은행에 합류한 박정아도 아무말 없이 고개를 숙이며 아쉬워 했다. 어깨 통증인 야스민은 곧 바로 락커로 향했다.

페퍼저축은행 주장 박정아가 21연패를 기록한 뒤 코트를 바라보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페퍼저축은행 주장 박정아가 21연패를 기록한 뒤 코트를 바라보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21연패를 기록한 페퍼저축은행 조 트린지 감독이 멍한 표정으로 코트를 바라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21연패를 기록한 페퍼저축은행 조 트린지 감독이 멍한 표정으로 코트를 바라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21연패에 빠진 페퍼저축은행은 오는 16일 광주에서 정관장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