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정말 장가 가려나?…올해 대운 예고 [1박2일]

  • 0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방송인 김종민이 올해 대운이 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4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는 베짱이로 선정된 다섯 남자가 유유자적한 면모로 베짱이 라이프를 즐겼고, 반대로 홀로 '개미킴'인 김종민은 열혈 모내기 작업으로 포문을 열었다.

연미복을 차려입은 베짱이들은 한적한 정자에 널브러져 있었다. 저녁에 있을 마을 잔치의 구상안 회의에 너무 열심히 하면 베짱스럽지 않다는 의견을 듣고는 회의를 접는 등 날 좋은 여유를 즐긴 베짱이들이다.

반면 김종민은 300평 논밭에 도착, 개미 자유이용권을 가진 사장님으로 인해 꼼짝없이 모내기 준비와 모심기를 시작했다. 뙤약볕에서 허리를 부여잡고 일하던 김종민은 요새는 기계로 한다는 청천벽력의 사실을 듣게 됐다. 게다가 사장님은 힘들다며 긴급 선수 교체를 하겠다고 통보했고, 김종민 자신도 그만하고 싶다고 적극 어필하는 등 짠내를 자아냈다.

오전 일정을 마친 여섯 멤버는 베짱이의 덕목인 '흥과 노래'를 통해 재선발하겠다는 공지를 전달받았다. 가수 딘딘은 베짱이의 진면목을 보이겠다며 촬영 도중 이탈해 그늘로 갔다. 코미디언 문세윤은 제작진에게 현금 뇌물까지 건네는 등 베짱이 콘테스트 시작 전부터 흥미진진한 경쟁 구도를 만들었다.

첫 번째 라운드 무대가 시작되고 멤버들은 흥의 최고치까지 끌어올리며 심사위원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했다. 배우 연정훈은 코미디언 박명수의 '쪼쪼댄스'를 무아지경으로 춰 충격을 안겼고, 김종민은 가수 조관우의 '늪'을 선곡하며,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등장과 속삭이는 나레이션 그리고 미성의 고음까지 완벽하게 모창했다. 노력을 인정받아 연정훈과 김종민이 제일 먼저 베짱이로 선정됐다.

두 번째 라운드는 쌀가마니를 들고 스쿼트를 하는 대결. 사장님이 지켜보는 가운데 치러진 경기의 최종 결말은 문세윤, 딘딘, 배우 나인우가 '뉴개미즈'를 재결성하게 됐고, 배우 유선호는 베짱이 팀으로 가게 되면서 막판 행운을 얻었다.

점심 식사 후 모내기를 시작한 '뉴개미즈' 멤버들은 엄청난 양의 모내기 작업에 적잖이 당황했으나,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했다. 고된 모내기 작업에 딘딘은 사춘기 '초딘'으로서 어둠의 기운을 뿜어냈고, 그 모습을 본 문세윤은 무서워서 방송을 못 하겠다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새로운 베짱이 팀 연정훈, 김종민, 유선호는 시장에 방문해 마을 잔치에 사용할 경품부터 간식까지 준비하며 알차게 즐겼다. 사주까지 보게 된 김종민은 올해 경사스러운 큰 문서를 작성한다고 해 또 한 번의 결혼 발표를 예고했다.

방송 말미 오후 일정을 마친 여섯 멤버는 베이스캠프에 모여 잔치를 위한 형형색색의 반짝이 의상과 선글라스를 껴보며 캐릭터를 연구했다. 연정훈이 유선호를 향해 트로트의 대표주자 가수 이박사 같다 하자 유선호는 바로 '몽키매직'을 검색해서 따라 부르는 등 찰떡궁합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드디어 현리마을 대잔치가 시작됐고, 멤버 소개부터 딘딘의 오프닝 무대까지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다음 이야기로 퇴근이 걸린 여섯 남자와 나인우 매니저의 소개팅이 예고돼 기대감이 고조된다.

한편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5분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제공]

노한빈 기자 1bea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