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송, '마약 혐의' 유아인 응원했다가…"제정신 잘 박혀있어" 누리꾼과 설전 [MD이슈]

  • 0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가수 김송(51)이 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을 공개 응원한 데 대해 지적한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다.

김송은 지난 28일 유아인이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신 많은 분께 큰 실망을 드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올린 장문의 사과문에 "기다리고 있어"란 댓글을 남겼다.

또한 김송은 "첨부터 유아인의 일빠 팬인 거 알지? 의리남!"이라고 유아인을 지지했다.

이후 한 누리꾼이 김송을 언급하며 "정신 나갔다. 마약을 옹호하는…"이라고 집자 김송은 "제정신 잘 박혀있습니다만?"이라는 대댓글을 적어 실랑이했다.

앞서 지난 27일 유아인은 프로포폴, 대마, 코카인, 케타민 등 마약류 4종을 투약한 혐의로 약 12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은 향후 유아인을 추가 소환해 정확한 투약 횟수 및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김송은 2003년 듀오 클론 출신 가수 강원래(54)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유아인을 공개 응원했다가 누리꾼과 설전을 벌인 김송.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김송 댓글 캡처]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