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현장] 클린스만의 확신 "(김)민재, 한국 대표로 나폴리서 우승컵 들 거야"

  • 0

[마이데일리 = 파주 이현호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소속팀에서 리그 우승을 차지하리라 확신한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친선 A매치를 치른다. 클린스만 감독 부임 후 두 번째 A매치다. 첫 경기에서는 콜롬비아와 2-2로 비겼다.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27일,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사전 기자회견이 열렸다. 클린스만 감독과 김민재가 기자회견에 나와서 우루과이전에 나서는 각오를 들려줬다.

[이하 클린스만 감독 기자회견 일문일답]

-콜롬비아전과 비교해서 우루과이전에 전술적 차이가 있다면.

얼마나 많은 변화가 있을지 말하기 어렵다. 김진수가 부상으로 빠져서 매우 안타깝다. 빠르게 회복하길 바란다. 김진수가 없는 동안 힘든 경기가 예상된다. 콜롬비아전에서 좋은 경기를 치렀다. 실수로 2실점을 했다. 초반이니까 당연한 실수다. 보완하겠다. 우루과이는 남미 강호다. 한국도 좋은 팀이다. 내일 좋은 경기가 예상된다. 카타르 아시안컵까지 보완하겠다.

-풀백에게 강조하는 점은 무엇인지. 대체 발탁한 설영우의 어떤 점을 좋게 봤는지.

설영우는 제가 한국에서 직접 경기를 본 선수다. 홍명보 감독에게 직접 물어봤다. 풀백이라는 자리는 현대 축구에서 정말 중요한 자리다. 상대팀에 따라 역할이 다를 수 있다. 아르헨티나, 브라질 같은 팀을 만나면 수비적으로 해야 한다. UAE, 카타르 상대할 때는 공격적으로 써야 한다. 가장 중요한 건 수비적인 조직력이다. 풀백이 올라가면 김민재 같은 중앙 수비수들이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올라가야 한다. 선수들과 소통하면서 풀백 기용법을 논의하겠다.

-김민재를 유럽 다른 수비수와 비교하자면.

감독으로서 김민재와 같은 팀이라서 영광스럽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과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이다. 스팔레티 감독은 ‘김민재가 세계 최고의 수비수다’라고 말했다. 내 생각도 마찬가지다. 나폴리에서 환상적인 일이 벌어질 것이다. 김민재가 세리에A 우승을 하고, 한국을 대표해서 우승 트로피를 들 것이다. 누구도 경험할 수 없는 걸 경험할 것이다. 김민재뿐만 아니라 손흥민도 빅클럽 토트넘에서 한국 축구의 위상을 올려주고 있다. 한국의 젊은 사람들이 축구를 더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김진수 부상, 우루과이전 이강인 출전 여부.

지난 경기 김진수가 부상을 당하고 이기제가 교체로 들어가서 잘 뛰었다. 이강인은 젊고 재능이 많은 선수다. 소속팀 출전 시간이 길어지면서 발전하고 있다. 하비에르 아기레 마요르카 감독과 개인적으로 잘 알고 있다. 이강인 얘기를 주고받는다.

[클린스만 감독.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