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유아인, 경찰 첫 출석…왜 '죄송하다' 말을 못 하나? [MD이슈]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이 논란 이후 처음으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유아인은 27일 오전 9시 20분쯤부터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유아인은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나왔으며,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첫 피의자 조사를 받는 만큼 두 달가량 침묵해온 유아인이 과연 어떤 입장을 밝힐지 세간의 이목이 쏠렸는데, 굳게 닫힌 입은 열릴 줄을 몰랐다.

유아인이 출연한 차기작만 세 편에 달한다. 영화 '승부'와 '하이파이브', 넷플릭스 드라마 '종말의 바보'의 공개 시기가 불투명해졌다. 유아인은 자신 때문에 수많은 동료 배우와 스태프가 곤경에 처했음을 모를리 없다.

앞서 '종말의 바보'에 출연한 배우 김영웅은 "캐스팅 소식의 반가운 전화도 가슴 설레던 첫 촬영의 기억도 모두 물거품이 되려 한다"며 허탈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고, 배우 현봉식은 "영화 '승부'가 보고싶다. 정말 보고싶다"며 안타까워했다.

뛰어난 글솜씨와 소신 있는 발언으로 종종 주목받았던 유아인이 정작 자신의 잘못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간단한 말조차 내놓지 않고 있는 매우 답답한 상황이다.

한편 올해 초 경찰은 유아인의 프로포폴 처방 빈도가 지나치게 잦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뢰를 받아 수사에 들어갔다.

지난달 5일에는 미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유아인을 붙잡아 마약 검사를 진행했다.

간이 및 정밀 검사 결과 프로포폴을 비롯해 대마, 코카인, 케타민 등 4종류의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유아인에게 프로포폴 등을 처방한 것으로 의심되는 서울 강남구, 용산구 일대 병원과 유아인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매니저와 지인 등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이날 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유아인은 국내 최대 로펌 출신 변호사와 마약 수사 전문가 출신 변호사 등 호화 변호인단을 꾸려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유아인.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