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예능

김구라 "병원도 안 가는데, 한 달 건보료 440만원"…세무사도 깜짝 [구라철]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건강보험료 액수를 공개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내가 벌었는데 세금 왜 내?! 국세청 출신 세무사 犬빡친 사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번 영상에서 김구라는 야구선수 출신 채태인, 이대형과 함께 세무사를 찾아 세금 교육을 받았다.

세무사는 '실제 세금을 내는 사람들이 절반도 안 되지 않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모든 국민은 세금을 내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소득에 대한 세금은 절반밖에 안 낸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구라는 "참고로 말씀드리면 저는 의료보험을 한 440만원 정도 낸다"고 고백했고, 엄청난 액수에 세무사도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해당 장면에 제작진은 '월급 1억1000만원 넘는 직장인의 건보료가 400만원'이라는 기사 제목을 자막으로 띄워 시청자의 이해를 도왔다.

김구라는 "옛날에 생활보호 대상자라 의료보험을 안냈다. 그러다가 세금을 많이 내면서 의료보험이 나가기 시작했는데 상상할 수도 없는 액수를 내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어쩔 수 없다. 이건 내야 한다"면서도 "난 아프지 않다. 병원에도 안 간다. 그래도 (세금이니까) 매달 440만원을 내고 있다"고 강조해 웃음을 유발했다.

[건강보험료 액수 공개한 김구라. 사진 = '구라철' 영상]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