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연 "박연진 연기하며 미간에 주름, 담배 피워 목소리도 잘 안 나와" [뉴스룸]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임지연이 박연진 캐릭터를 연기하며 정신적으로나 체력적으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임지연은 26일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 나와 넷플릭스 화제작 '더 글로리' 출연 뒷이야기를 전했다.

임지연이 연기한 박연진은 유년 시절 학교 폭력으로 문동은(송혜교)의 영혼까지 파괴한 인물. 첫 악역이었던 임지연은 "워낙 감정 표출이 많다보니까 화가 나면 바로 표현하고, 이런 것들이 좀 시원하다는 느낌이 들었던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에 오면 '내가 이렇게 성질이 안 좋았나' '내가 이렇게 예민한 사람이 아닌데' '왜 이렇게 미간에 주름이 많이 잡혔지' 이런 생각을 많이 했고, 워낙 소리를 많이 지르다 보니 촬영하면서 목이 남아나질 않더라. 그리고 한 공간에서 담배를 계속 피우다 보니까 나중엔 목소리가 잘 안 나왔다"며 "그런 부분이 좀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임지연. 사진 = JTBC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