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박군 근육몸매 폭풍 스킨십…"인정하기 싫은데 섹시" [동상이몽2]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방송인 한영이 남편 박군의 근육 몸매에 반한다.

2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박군, 한영 부부가 서울을 떠나 귀촌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박군, 한영 부부는 충청북도 증평군에서 제2의 신혼 생활을 시작했다. 박군은 “15년간 특전사로 복무했던 곳”이라며 증평과의 특별한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잠시, 박군이 직접 마련한 시골집의 충격적인 비주얼이 공개됐다. 178cm 장신 한영은 출입부터 위기를 맞는가 하면, 집안 곳곳 오랫동안 방치된 구옥의 흔적들에 의문의 개구멍까지 발견되어 폐가 같은 모습에 말을 잇지 못했다. 흡사 귀신의 집을 방불케 하는 새로운 신혼집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박군은 한영을 위한 셀프 족욕탕 만들기에 나섰다. 박군은 특전사 파병 시절 쌓은 경험으로 설계도도 없이 바로 작업에 착수해 스튜디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설계에 이어 목공까지 섭렵한 박군의 모습을 지켜보던 서장훈, 김숙은 “말 안 하고 일하니 멋있다”, “완벽하다!”라며 평소와 다른 그의 모습에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한영은 “집에선 아들, 밖에선 야성미 넘친다”라며 결혼 2년 만에 ‘심쿵’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진다.

그런가 하면 한영은 고생한 박군을 위해 등목 준비에 나섰다. 박군은 결혼 후 실종된 복근으로 한 차례 화제된 바 있는데. 결혼 2년 만에 되찾은 특전사 전성기 시절 몸매에 한영은 “인정하기 싫은데 섹시하다”며 폭풍 스킨십을 멈추지 못했다고. ‘88부부’의 뜨거운 스킨십은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사진 = SBS 제공]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