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혜진 "♥엄태웅 또 사고쳐 기겁"…소파 시커멓게 다 태우고 '입 꾹' [왓씨티비]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전 발레무용가 윤혜진이 배우 남편 엄태웅이 소파를 다 태워먹을 뻔한 사연을 밝혔다.

23일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왓씨티비'에는 '모아보니 오합지졸이 되버린 최신 구매템들! 꿀템'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윤혜진은 새로 구입한 아이템들을 소개하면서 소파의 천을 바꿨다고 말했다.

윤혜진은 "저희 집 소파 원래 하?R지 않나. 소파는 같은데 천갈이를 했다"며 "천갈이를 왜 했냐? 굉장히 위험할 뻔 했다. 엄태웅 씨가 또 사고 쳤다"고 밝혔다.

이어 "난로를 겨울에 너무 가깝게 해놔서 소파가 다 시커멓게 그을렸다. 근데 그걸 나한테 말하면 완전히 큰일날 것 같으니까 말을 안하고, 우리 집 개들이 맨날 올라가니까 때 타지 말라고 담요를 놔뒀는데 그 담요를 싹 덮어놓은 거다"라며 분노했다.

윤혜진에게 혼날까 무서웠던 엄태웅은 소파 구입처인 윤혜진의 친구에게만 연락해 소파 천갈이를 하자고 이야기했다고.

윤혜진은 "그걸 빨리 말해서 해결을 해야지. 그 탄 걸 이 사람아!"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내가 청소하다가 발견했다. 언젠가 내가 그 담요를 빨 거 아니냐. 봤더니 시커멓게 다 타서 내가 기겁을 했다"며 엄태웅을 째려봤다.

이어 그는 "'그래서 어떡해?' 했더니 나보고 '빨리 와. 천 셀렉이나 해' 이러더라. 그래서 지금 마치 새 소파를 산 것마냥 기분 전환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소파 천갈이를 하게 된 사연 밝히는 윤혜진/사진 = 유튜브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