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숙아' 딸 중환자실 입원 중인데…부모 등골 빼먹는 '철부지' 고딩엄빠 "열심히 놀아야" [종합]

  • 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고딩엄빠3'에서 미숙아 딸을 둔 철부지 고딩엄빠가 나왔.

2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K-STAR '고딩엄빠3' 10회에는 19세에 고딩엄빠가 된 20세 동갑내기 부부 김이슬·전준영이 등장했다.

김이슬, 전준영 부부는 전준영 부모의 집에서 얹혀살고 있었다. 그럼에도 새벽까지 놀다가 귀가, 오후 1시가 넘어서야 겨우 기상하는 모습으로 MC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김이슬, 전준영 부부는 "사정이 좀 있어서, 그 사정 때문에 '고딩엄빠3'에 출연하게 됐다. 저희에게 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극했다. 전준영은 "저희는 내일이 없다 생각하고 오늘만 살고 죽는다는 생각으로 남보다 더 열심히 놀려 한다. 피곤해도 억지로 나가고 항상 놀러 다니느라 바쁘다"라고 말했다.

그 사정이라는 건 미숙아로 태어난 딸이 중환자실에서 퇴원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 인교진은 "그래서 시간이 없다고 한 거였냐"라며 황당해했다.

김이슬은 "원래 출산일이 3월 29일이었는데 조산기로 1월 21일에 태어나서 지금 중환자실에 있다. 아기가 30주에 태어난 거다. 미숙아라 혼자 숨 쉴 수 있는 시기가 아니라서 인큐베이터 안에 들어갔다. 이제 밥도 잘 먹고 혼자 숨도 쉬고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고 하니까, 괜찮겠다 하고 논 거 같다"라고 터놓았다.

전준영은 "출산 후 한 번도 딸을 보지 못해서 실감은 아직 안 난다. 안아봐야 아빠가 된 기분이 들거 같다"라고 밝혔다.

전준영 부친은 "이틀 내로 손녀가 온다는데 집안에 경제력이 없으니까 상당히 걱정이 된다. 20년간 공무원으로 작년 12월 말까지 근무하고 퇴직했다. 퇴직 후 수익은 국민 연금 106만 원으로 다섯 식구가 현재 생활하고 있는 실정이다. 보험료가 90만 원, 집 대출 이자 60만 원, 최소 44만 원이 적자다. 마이너스 통장으로 현상 유지를 하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사진 = MBN, K-STAR '고딩엄빠3' 10회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