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유연석 '갑질' 폭로, 사실 아니었다…글쓴이 "질투심에, 실제로 본 적 없다" [MD이슈](종합)

  • 0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유연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시작된 루머로 곤욕을 치른 가운데 글쓴이로 추정되는 이가 돌연 입장을 바꿨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유연석 님의 인성은 사람바이사람인가 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자신의 아버지가 6~7년 전 유연석이 살고 있는 아파트 경비원으로 근무했으며, 유연석이 자신의 아버지를 벌레보듯 쳐다보고 삿대질을 하며 혀를 차는 등 수치심과 모멸감을 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예인이 뭐라고 대체 그런 행동을 당연시할 수 있으며 경비원은 그렇게 무시해도 되는 사람이냐. 사람 사이에 계급이 있느냐"며 "팬사랑이 유독 넘치신다고 들었는데 돈 되는 팬은 팬이고 돈 안 되는 팬은 팬이 아닌 거냐"라고 비난했다.

이에 22일 소속사 킹콩 by스타쉽은 "유연석과 관련한 커뮤니티 게시글에 대해 공식 입장 전달드린다. 배우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임을 확인했다"며 루머를 일축했다.

이어 "게시글 작성자를 상대로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할 예정"이라며 "현재 변호사 선임을 마친 상태로 강력한 법적 대응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처럼 킹콩by스타쉽이 공식입장을 밝히자 A씨의 글이 게재됐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유연석 님 인성글 쓴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의 새로운 게시글이 등장했다.

글쓴이 B씨는 "최근 예능 같은 프로그램에 많이 나와 인기를 끌자 질투심에 글을 작성했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유연석 배우님한테 죄송하다"며 "실제로 뵌 적 없지만 배려심 넘치는 좋은 인성을 가진 배우일 거라고 생각한다. 글은 삭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B씨는 '배우 유연석 님의 인성은 사람바이사람인가 봅니다'의 본문 일부가 담긴 캡처 한 장을 덧붙였다. 캡처에는 글쓴이임을 확인할 수 있는 '수정', '삭제' 버튼이 자리해 B씨와 A씨가 동일인물임을 추측케 했다.

킹콩by스타쉽의 강경 대응과 함께 논란을 부른 게시글의 글쓴이의 사죄가 이어졌다. 이에 무분별한 루머 확산에 대한 경각심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배우 유연석.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온라인 커뮤니티]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