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장희정 "'삼남매' 용실이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합니다"

  • 0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장희정이 KBS 2TV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종영 소감을 밝혔다.

장희정은 20일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저에게 많은 감사함을 알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라며 "친근하고 의리 있는 친구로 시청자분들께 편안하게 다가가 긴 시간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희정은 "첫 주말드라마였지만 감독님, 작가님, 동료 선후배 배우님들, 스태프 분들 덕분에 긴 시간 동안 서로 의지하며 감사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재미있게 시청해주신 분들과 용실이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 전하고 싶다"며 "앞으로 꾸준히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는 성실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극 중 장희정은 김태주(이하나)와 피보다 진한 우정을 나눈 허용실 역으로 분해 활기를 불어넣으며 안방극장의 사랑을 받았다. 털털하고 정이 많아 누구나 좋아할 수 밖에 없는 허용실 캐릭터 그 자체였다. 호탕하면서도 생동감 넘치는 매력으로 친구의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두 팔 걷어붙이고 나서는 '행동파 용실'의 우정을 실감나게 연기했다. 김가네 식구들은 물론이고 다큐멘터리 감독 차윤호(이태성)와의 케미로 없어서는 안될 존재감을 뽐냈다.

[사진 = H&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