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현장] '당당한 국대' 오현규, 입국 후 곧바로 훈련 참여...분위기 화기애애

  • 0

[마이데일리 = 파주 최병진 기자] 오현규(셀틱)가 곧바로 파주에 입소해 훈련에 합류했다.

클린스만호가 출항했다. 새로 선임된 클린스만(58) 감독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2시 파주 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 소집됐다. 한국은 24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28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치른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8일 한국에 입국해 K리그 현장을 방문하며 A매치를 대비했다. 준비 기간이 길지 않았기에 지난 2022 카타르 월드컵 멤버 위주로 소집 명단을 구성했다. 부상으로 홍철(대구FC), 윤종규(김천상무), 황희찬(울버햄튼)이 빠졌고 예비 명단이던 오현규(셀틱)와 이기제(수원삼성)가 합류하며 25명이 소집됐다.

20일 첫날에는 나상호, 황인범, 조현우, 황의조, 김진수, 손준호, 권창훈, 이기제, 김영권, 송범근, 송민규, 백승호, 김문환, 조유민, 권경원, 조규성, 김태환, 정우영(알사드), 김승규 순으로 19명이 입성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훈련 전 기자회견에서 “일단은 팀의 목표를 공유했다.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 나아갈 것이다. 또한 훈련이 즐거워야 한다. 웃음이 끊이지 않고 긍정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오늘은 어제까지 리그를 치른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훈련 강도는 높지 않다. 수요일부터 본격적으로 진행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훈련에는 20일 오후에 한국에 귀국해 곧장 파주로 이동한 오현규도 훈련에 참여했다. 오현규는 지난 19일 영국 글래스고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22/23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SPL)' 29라운드 하이버니언과의 홈경기에서 후반 교체 출전해 다이빙 헤더로 시즌 2호골을 터트렸다. 이제는 정식 멤버로 대표님에 합류한 자축포였다.

클린스만호의 첫 훈련 분위기는 밝았다. 선수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가벼운 스트레칭과 볼 돌리기로 몸을 풀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나머지 해외파는 내일 오후 합류할 예정이다.

[훈련에 참여한 오현규. 사진 = 대한축구협회·게티이미지코리아]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