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예능

임원희, 탈모약 복용 고백 "안 먹었으면 나도 대머리" [미우새]

  • 0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가 탈모약을 복용 중이라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는 절친 정석용에게 탈모 고민을 털어놨다.

임원희는 과거 모발 이식을 받은 정석용을 향해 "심으면 안 빠지냐"며 궁금해했다. 정석용은 "관리를 잘 해야 한다"며 "사실 약도 계속 먹는다"고 덧붙였다.

"나도 꽤 됐다"고 털어놓은 임원희는 "안 먹었으면 나도 대머리"라며 "트럼프도 먹는다고 한다"고 했고 정석용은 "트럼프도 모발은 얇은 거 같던데"라고 받아쳐 웃음을 줬다.

[탈모약을 복용 중이라고 고백한 임원희. 사진 = SBS 방송 화면]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