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NBA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 19일 WKBL 챔프1차전 해설자로 출격

  • 0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이 19일 아산 이순신빙상장체육관에서 열리는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서 객원 해설로 마이크를 잡는다.

WKBL은 17일 "영어 강사 출신이라는 특이한 이력과 논리정연한 말솜씨로 팬들 사이에서 ‘일타 강사’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구나단 감독은 이번 챔피언결정전 경기 특별 해설로 팬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끝으로 WKBL은 "구나단 감독은 남현종 캐스터, 김은혜 해설위원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14시 25분 시작되는 우리은행과 BNK 썸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 경기는 KBS 1TV를 통해 생중계된다"라고 했다.

[구나단 감독. 사진 = WKBL 제공]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