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골든 모먼트 주인공 나온다...3만명 넘는 인파 예상

  • 0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2022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이 곧 결정된다.

오는 22일(토)부터 양일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이 펼쳐진다. 올 시즌에는 마지막 최종전까지 치열한 순위싸움이 벌어지고 있는 역대급 혼전 끝에 드라이버, 팀, 타이어 제조사 총 3부문에서 챔피언이 탄생할 예정이다. 3개의 챔피언 타이틀을 놓고 3명의 드라이버, 3팀, 타이어 제조사 3사가 자존심을 걸고 경쟁한다.

국내 최정상 기량을 지닌 총 21명의 드라이버가 출전하는 삼성화재 6000 클래스에서는 영광의 주인공인 챔피언 단 한자리를 놓고 열띤 경쟁이 이어진다. 현재 디펜딩 챔피언 김종겸(한국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82점)이 가장 앞서나가고 있다. 김종겸이 자리를 지킬 경우, 역대 최초로 개인 통산 4번째 시즌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하며 역사에 기록될 예정이다. 매 라운드 무결점 레이스를 펼치며 올 시즌에도 가장 강력한 챔피언 후보로 꼽힌다.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는 장현진(서한GP, 74점)과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 72점)이 김종겸의 독주를 저지하고 있다. 노련한 레이스 운영으로 마지막까지 기회를 노리는 장현진은 본인의 스타일대로 시즌 후반인 6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끝까지 챔피언의 기회를 엿보고 있다.

김종겸의 가장 막강한 라이벌로 꼽히는 김재현은 올 시즌 한 단계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공격적인 레이스로 포인트를 쓸어담아 개인 통산 첫 챔피언 타이틀에 대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최고 클래스인 삼성화재 6000 클래스에는 총 10개 팀이 참고하고 있다. 매 경기 소속 선수들이 획득한 포인트를 종합해 가장 높은 팀에게 수여하는 팀 챔피언 타이틀은 선수뿐만 아니라 미케닉 등 각 팀원의 역할도 중요한 모터스포츠에서 더욱 값어치 있는 타이틀로 주목받는다.

올 시즌 팀 챔피언십 포인트에서는 전통의 명가답게 141점으로 1위에 올라가 있는 한국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팀과 올 시즌 신흥 강자로 확실하게 떠오른 볼가스 모터스포츠 팀이 129점으로 2위에 자리 잡으며, 서로 양보할 수 없는 치열한 승부를 펼치고 있다.

또한, 삼성화재 6000 클래스에는 한국, 금호, 넥센 등 국내 타이어 제조사 3사가 모두 출전하며 각자의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치열한 경쟁에 더욱 불붙인 타이어 제조사 챔피언십은 올해 신설된 타이틀로 타이어 제조사 당 5대의 차량이 각 라운드에서 얻은 포인트를 합산해 최종적으로 가장 높은 포인트를 획득한 타이어 제조사에게 수여한다. 올 시즌에는 1~5라운드까지 우승자를 배출한 한국타이어가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다.

슈퍼레이스는 지난 4월, 2022 시즌의 포문을 연 개막전에서 이틀간 약 3만 명(28,226명)의 관중을 동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2년간의 침체기를 딛고 서킷을 환호와 응원을 물결로 가득 채웠다. 이번 최종전에도 다채로운 즐길거리와 볼거리, 먹거리가 가득히 준비돼 모터스포츠 팬 뿐만 아니라 가족단위의 관람객들까지 모두 만족시킬 종합 선물세트로 꾸며진다. 특별히 23일(일)에는 가수 미란이의 축하공연이 마련돼 화려한 피날레를 위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릴 예정이다.

[사진 = 슈퍼레이스 제공]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