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김병현 "메이저리그 진출 후 법규 날리는 등 변했던 이유는…"(돌싱포맨)

  • 0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야구 레전드 김병현이 메이저리그 진출 후 변화된 모습을 보였던 이유를 공개했다.

홍성흔, 김병현, 유희관은 18일 오후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성흔은 "병현이가 야구 바보다. 정말 야구밖에 모르고 자기 관리도 철저해서 다른 유혹에 넘어가지 않는, 진짜. 그래서 대단한 선수가 되겠다고 생각했는데, 메이저리그를 갔다 왔는데... 언론이 난리가 난 거야!"라고 운을 뗐다.

홍성흔은 이어 "카메라 회피증? 찍히는 사진마다 흰자가 보이고, 기자 넘어트리고, 법규(?) 날리고. 그래서 '애가 인성이 바뀌었다...', '좋은 애가 왜 변했지...?', '왜 건방을 떨지?', '메이저리그에서 대단한 기록을 세우고 왔는데?'라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에 김병현은 "미국 메이저리그를 대학교 2학년 때 갔다"며 "한국에 돌아오고 사람들이 갑자기 알아보니까 부담스러웠다. 근데 그걸 사람들은 대인기피증에 스타병 걸렸다고... 그랬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탁재훈은 "그건 사람 성향이거든!"이라고 그의 마음을 헤아렸고, 김병현은 "그렇다"고 동감했다.

한편,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무언가 결핍되어 있고 어딘가 삐딱한 네 남자! 돌싱포맨! 상실과 이별, 그리고 후회가 가득했던 지난날은 잊어라! 행복에 목마른 네 남자의 토크쇼다.

[사진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