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예능

이국주, ♥남친과 6개월 전 결별 고백…차 뽑은 게 '시그널'이었어? ('전참시')[종합]

  • 0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개그우먼 이국주가 남자친구와의 결별 소식을 깜짝 고백했다.

17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국주와 매니저의 캠핑 준비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이국주는 캠핑을 떠나기 전 매니저와 집에서 아침식사를 차렸다. 다이어트한다는 그는 계란 프라이를 6개나 만드는 가 하면 부족한 양을 채우기 위해 라면 볶음밥을 만들어 웃음을 안겼다.

남다른 먹성은 떡잎부터 달랐다는데, 이국주는 "아기 때 어머니가 동치미 무를 하나 주면 안 울고 가만히 있었다. 울면 무 간을 다 빨아 먹은 거다. 이유식도 된장찌개로 먹었다더라"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최근 경차를 구매했다는 이국주는 원래 갖고 있던 캠핑카 대신 경차로 캠핑을 가겠다고 주장했다. 매니저는 "편한 큰 차가 있는데 굳이 왜 경차를 타냐"며 타박했지만, 이국주는 "캠핑카가 있는데 이날은 경차로 캠핑하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구독자들은 원래 불편한 걸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유한 캠핑카를 소개했는데, 두 사람이 잘 수 있는 공간과 세면대, TV, 냉장고를 갖추고 있어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전참시' 출연진은 큰 캠핑카를 산 이유에 의문을 품었다. "밖에 못나가니까 캠핑을 시작하면서 구매했는데 그건 이제 쓸모가 없어졌다"는 이국주의 말에 "그말인 즉슨 누군가와 갔다는 말이다. 누가 있었구나"라며 추측을 던졌다.

놀랍게도 이는 사실이었다. 이국주는 "아직 그분 냄새가 안 빠졌을 수도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헤어진 지 좀 됐다. 반년 정도 됐는데 그 전에 캠핑갈때는 같이 타고 가기도 했었다"라고 연인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영자는 "그래도 6개월 전에 사랑했었다니 부럽다"고 했고, 송은이는 "국주가 매력이 참 많다. 과거 사진 보면 인기가 많았을 거 같다"고 거들었다. 이와 함께 이국주의 스무 살 시절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