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미 어워드 12관왕 잭 화이트, 11월 8일 첫 내한공연[공식]

  • 0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2000년대 개러지 록 리바이벌 열풍과 전성기를 주도한 화이트 스트라입스(The White Stripes)의 리더이자 롤링 스톤지 선정 가장 위대한 기타리스트 100인 명단에 이름을 올린 잭 화이트(Jack White)가 오는 11월 단독 공연을 위해 내한한다.

디트로이트의 여러 언더그라운드 밴드에서 드러머로 활동한 잭 화이트는 1997년, 당시 동료이자 아내인 멕 화이트(Meg White)와 함께 밴드 ‘화이트 스트라입스’를 결성하였다. 2001년에 발표한 세 번째 앨범 [White Blood Cells]로 평단의 찬사와 마니아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게 되고 ‘Fall in Love with a Girl’이 히트를 기록하며 밴드는 전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된다.

잭 화이트는 화이트 스트라입스 활동과 더불어 2005년에는 브랜든 벤슨(Brendan Benson), 잭 로렌스(Jack Lawrence), 패트릭 킬러(Patrick Keeler)와 밴드 ‘래콘터스(The Raconteurs)’를, 2009년에는 혼성 듀오 킬스(The Kills)의 보컬 앨리슨 모샤트(Alison Mosshart), 퀸스 오브 더 스톤 에이지(Queens of the Stone Age)의 딘 페르티타(Dean Fertita), 잭 로렌스와 밴드 ‘데드 웨더(The Dead Weather)’를 결성해 활동을 병행해 나간다.

2011년 잭 화이트는 화이트 스트라입스의 해체를 공식 선언하고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첫 솔로 앨범 [Blunderbuss](2012)로 빌보드 앨범 차트 첫 1위 기록을 세운데 이어 2집 [Lazaretto](2014)와 3집 [Boarding House Reach](2018)가 모두 발매 첫 주에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더욱 대중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화이트 스트라입스의 네 번째 스튜디오 앨범 [Elephant](2003)부터 5집 [Get Behind Me Satan](2005), 6집이자 마지막 앨범 [Icky Thump](2007)까지 세 앨범이 모두 ‘최우수 얼터너티브 앨범(Best Alternative Music Album)’ 부문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솔로 2집의 첫 싱글 ‘Lazaretto’로 ‘최우수 록 퍼포먼스(Best Rock Performance)’ 부문을 수상하는 등 통산 12회 그래미 어워드 수상 기록을 세웠다.

지난 4월에 발표한 4집 [Fear of the Dawn] 이후 불과 3개월 만인 7월에 다섯 번째 앨범 [Entering Heaven Alive]을 선보이면서 ‘더 서플라이 체인 이슈 투어(The Supply Chain Issues Tour)’라는 타이틀로 월드 투어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월드 투어의 일환으로 한국을 비롯해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4개 도시에서 처음으로 공연을 가질 예정으로 더욱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잭 화이트 내한공연은 2022년 11월 8일(화) 오후 8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다. 공연 티켓은 1층 스탠딩 및 2층 좌석 모두 8만 8천 원으로 오는 9월 23일(금) 낮 12시부터 공식 예매처인 예스24티켓에서 단독 판매된다. 라이브네이션코리아 홈페이지 회원은 9월 22일(목) 낮 12시부터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매 가능하며, 9월 21일(수) 낮 12시부터 진행되는 아티스트 선예매 관련 정보는 아티스트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팬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사진 = 라이브네이션코리아]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