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뿔난 서튼 감독의 '작심발언'…"전날 두 개의 판정, 동의하지 않는다"

  • 0

[마이데일리 = 부산 박승환 기자] "두 개의 판정에 모두 동의하지 않는다"

래리 서튼 감독은 지난 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맞대결에서 1회부터 비디오판독 결과에 항의하다가 퇴장을 당했다.

항의를 당하기 전 상황은 이러했다. 1회초 선두타자 황성빈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잭 렉스가 백정현의 5구째를 공략해 1루수 파울 선상에 타구를 보냈다. 렉스는 타구를 페어라고 판단했지만, 1루심은 파울을 선언했다.

롯데는 즉각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느린 그림에서 잭스의 타구는 각도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1루 위를 걸쳐서 지나간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애매한 상황은 또 나왔다. 이어지는 1회초 1사 1루에서 이번에는 황성빈이 2루 도루를 시도했다. 완벽한 세이프 타이밍. 하지만 황성빈의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이 깊었고, 2루 베이스를 살짝 치나쳤다. 황성빈은 곧바로 다리를 뻗어 2루 베이스를 짚었고, 최초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삼성은 곧바로 비디오판독을 요청했다. 느린 그림에서는 황성빈의 발이 다시 2루 베이스에 닿는 순간과 김지찬이 태그를 하는 상황이 거의 비슷했으나, 비디오판독 끝에 황성빈에 대한 판정이 번복됐다.

서튼 감독은 1루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와 주심에게 항의했고, 결국 비디오판독에 대한 항의로 인해 퇴장 조치됐다.

서튼 감독은 10일 사직 NC 다이노스전에 앞서 퇴장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자 "내가 본 것으로는 두 개의 판정에 모두 동의하지 않는다"며 "항의를 한 이유는 팀과 선수를 위한 항의였다"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전날(9일) 롯데는 경기 초반 찬스가 비디오판독에 의해 사라지면서 0-4로 패했고, 순위도 6위에서 7위로 내려앉았다. 서튼 감독은 "이인복이 복귀전에서 제구도 좋았고, 경기 운영도 좋았다. 서준원 또한 자신의 역할을 해줬다. 하지만 공격 파트에서 득점 찬스가 많지 않았고, 투수들에게 지원을 하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롯데는 10일 NC전에 황성빈(중견수)-잭 렉스(좌익수)-이대호(지명타자)-전준우(1루수)-고승민(우익수)-한동희(3루수)-지시완(포수)-이학주(유격수)-박승욱(2루수) 순으로 이어지는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롯데 자이언츠 래리 서튼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DB]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