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 노출 심한 내 레이싱걸 사진? "남성들 바탕화면에…쇼킹했다" (Oh!윤아)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배우 오윤아가 레이싱 모델 시절을 떠올렸다.

8일 유튜브 채널 'Oh!윤아'에는 '배우 오윤아의 리즈 시절 이상형 월드컵! 레이싱 걸 때부터 연애시대, 올드미스다이어리까지! 비하인드 대방출'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오윤아는 리즈 이상형 월드컵을 진행했다. 가장 먼저 등장한 사진은 체크무늬 크롭탑에 미니스커트를 입고 있는 레이싱 모델 시절의 오윤아와 링귀걸이를 착용한 오윤아의 모습이었다.

과거 사진에 민망해 하던 오윤아는 '체크윤아' 사진을 보고 "나는 저 사진이 그렇게 많은 남성 분들의 바탕화면에 깔려있는 줄 몰랐다"며 웃었다.

이어 "실제로 본 거다 그거를"이라며 "되게 쇼킹했다. 그래서 '왜 내 사진을 저렇게 바탕화면에 깔아놨지?' 했다"고 털어놨다.

오윤아는 "유독 저 사진을 많이 좋아해주시더라"라며 "그 당시에는 자랑하고 이런 문화가 거의 없었다. 요즘에는 내가 이렇게 했다는 걸 자랑하는 시대라면 그때는 뭔가를 자랑하면 '쟤 뭐야 잘난 척해' 그런 느낌도 있었고, 노출이 좀 많이 된 옷을 입고 있고 하니까 약간 좀 부끄럽기도 했다. 그래서 저 사람들만 보는 거니까 여기서만 빨리 끝내고 가자 이런 느낌이었다 그때는"이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 "저때 저 머리도 왜 저렇게 '거지 커트'가 됐냐면 제가 무슨 헤어모델을 하러 갔는데 머리를 말도 안되게 잘라놓은 것"이라며 "제가 울었다. 그래서 머리를 다시 다 자른 거다. 너무 화가 나가지고"라고 헤어스타일을 설명했다.

'체크윤아' 시절은 20~21세 때라는 오윤아는 "근데 지금 생각해보면 저때가 제일 저한테는 좋았던 것 같다. 너무 자유로웠다. 모든 게"라고 말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Oh!윤아'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