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한번도 편한 적 없다" 고민에 유재석 "무명 지나 국민 MC, 9년 걸렸다" [MD리뷰]

  • 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런닝맨'에서 '국민 MC' 유재석이 배우 전소민, 개그맨 양세찬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600회 기념'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양세찬은 "'런닝맨' 촬영 전날 한 번도 편한 적이 없었다. 어제도 잠 못 자면서 '과연 내 역할이 최선일까' 고민했다"라며 "제일 힘들었을 때는 주말 예능에서 아무것도 한 게 없는데, 방송을 봐도 내가 한 게 없는데 형들의 '잘했다'라는 칭찬을 듣는 게 너무 힘들었다. 엄청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유재석은 "(전)소민이, (양)세찬이가 합류한지 5년이 됐다. 들어왔을 때 사실 쉬운 자리가 아니었다. 어느 정도 멤버십 구축된 상황에서 들어와서 자리 잡기가 정말 어려웠을 거다"라고 보듬었다.

이어 그는 "시간이 필요한 사람이 있다. 나는 9년이 걸렸다. 내 스스로도 내가 어떤 사람인지 모를 때, 주변에서 힘을 주면 마음이 편해지고 그러면서 내 능력을 발휘할 시간이 온다. 그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는 그 누구도 모른다. 세찬이가 개그맨이다 보니 기대치가 높고, 그렇지만 적응 기간은 필요한 거다. 세찬이 초창기에 시청자 여러분께서 엄청나게 '쟨 뭐냐' '뭐 저러고 돈을 받아 가냐'라는 반응이 나왔었지만 세찬이는 우리 기대대로 너무 잘해줬다. 다만 시간이 걸렸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유재석은 "우리도 '런닝맨'이 600회까지 올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600회면 만으로 올해 12년 된 건데 대단한 거다"라며 "유튜브가 터지기 시작했는데, 편집하신 분이 누구인지 모르겠지만 그분 만나 감사 인사드려야 한다. 재밌는 장면만 모아놓으니까 시청자분들이 '재밌다'고 해주시고, 저희도 보면서 '이런 걸 재밌어하시네' 방향을 잡기도 했다. 모두 늘 응원해 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과 제작진 덕분이다. 저희와 처음부터 함께한 감독님들이 많다. 멤버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사진 = SBS '런닝맨'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