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예능

왕석현 "박보영이 첫사랑, 다시 만나면 카레 사주고 싶어" ('대한외국인') [MD리뷰]

  • 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왕석현이 박보영이 첫 사랑이었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의 '잘 자라줘서 고마워' 특집에는 아역스타 출신 배우 이건주, 김성은, 이영유, 왕석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지붕 세가족’ 순돌이 이건주, ‘순풍산부인과’ 미달이 김성은, ‘컬러링 베이비 7공주’ 막내 이영유, ‘과속스캔들’ 기동이 왕석현이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왕석현은 2008년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차태현의 손자이자 박보영의 아들인 ‘기동이’ 역할로 ‘국민 손주’에 등극한 바 있는 인물. 이날 MC 김용만이 “첫사랑이 박보영 씨라고 들었는데 사실이냐”라고 묻자, 왕석현은 ”저는 기억이 잘 안 나지만, 박보영 엄마를 잘 따랐다고 엄마에게 전해 들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럴 수도 있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왕석현은 ”촬영이 끝나면 박보영 엄마와 너무 떨어지기 싫어했었다“며 "그런 나를 달래기 위해 박보영 엄마가 다음에 만나면 카레를 사주겠다고 말했지만, 아직 안 사주셨다"고 얘기했다.

또 왕석현은 "박보영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달라"는 요청에, "카레를 사주신다고 하셨는데 아직 안 사주셨다. 이제 성인이 됐으니까, 내가 박보영 엄마께 카레를 대접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