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다경, '고스트 닥터' 출연 확정…김범과 母子 케미 기대 [공식]

  • 0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윤다경이 케이블채널 tvN 새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극본 김선수 연출 부성철)에서 김범의 엄마 성미란 역에 캐스팅됐다.

오는 1월 3일 첫 방송되는 '고스트 닥터'는 신들린 의술의 오만한 천재 의사와 사명감이라곤 1도 없는 황금 수저 레지던트, 배경도 실력도 극과 극인 두 의사가 바디를 공유하면서 벌어지는 메디컬 스토리다.

윤다경은 극 중 고승탁(김범)의 엄마인 성미란 역을 맡아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윤다경이 분하는 성미란은 자애로운 어머니와 냉정하고 강단 있는 의료 재단 이사장, 두 가지 모습을 지닌 인물이다.

이에 윤다경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캐릭터가 지닌 이중적인 매력을 안방극장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아들 승탁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는 아들 바라기 역을 찰떡 같이 소화할 것을 기대케 하며, 김범과 만들어 갈 모자 케미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윤다경은 tvN '악마판사'에서 지성이 연기한 강요한 판사의 열혈 팬인 재벌가 사모 피향미 역을 맡아 극의 재미를 높이는데 일조했다. 이어 인기리에 방영돼 시즌 2를 확정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 마지막 회에서 의사 현주 역으로 특별 출연해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연극무대와 브라운관, 스크린을 넘나들며 명활약을 펼쳤다. 연극 '백설공주를 사랑한 난장이', '겟팅 아웃', '말괄량이 길들이기', '다우트', '루시드 드림' 등 연극무대서 잔뼈가 굵은 배우로, 2005년 서울연극제에서 연기상을 수상하면서 연극계에서 연기로 정평이 난 배우다.

또한 영화 '인 허 플레이스'를 통해 2014년 아부다비 국제영화제 뉴호라이즈부문 여우주연상을 수상, '2015 캐나다 스크린 어워즈'에서 여우주연상으로 노미네이트 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드라마 '아이언맨', '굿와이프', '도깨비', '숨바꼭질' 등 인기 드라마에서도 윤다경은 맡은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소화하며 극의 완성도와 몰입도를 높이는 활약을 펼쳤다.

이처럼 브라운관, 스크린, 무대를 넘나들며 탄탄하고 입체적인 연기력을 뽐내 온 윤다경이 '고스트 닥터'에서 성미란 역을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그가 선보일 열연과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고스트 닥터'는 오는 1월 3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