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선호, 한국갤럽 2021년 올해의 배우 1위…신민아·이정재 뒤이어 [공식]

  • 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2021년을 살아가는 대중들이 뽑은 올해의 배우는 김선호다.

한국갤럽이 2021년 11월 5일부터 28일까지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1,700명에게 올 한 해 가장 활약한 탤런트를 두 명까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tvN 주말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의 주연 김선호와 신민아가 각각 7.8%, 7.3%의 지지를 얻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8월부터 11월까지 방송된 '갯마을 차차차'는 2004년 개봉 영화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난다 홍반장'(엄정화·김주혁 주연) 리메이크 드라마다. 고즈넉한 바닷가 풍광을 배경 삼아 김선호는 만능 백수이자 동네 해결사 ‘홍반장(홍두식)’으로, 신민아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으로 분해 각자 지닌 매력을 최대로 발산했다.

김선호는 2009년 연극 '뉴보잉보잉'으로 데뷔해 꾸준히 무대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TV 드라마로는 2017년 '김과장'(KBS2)을 통해 처음 시청자를 만났다. 이후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 멤버로 친근함을 더했고, 2020년 '스타트업'(tvN)으로 한층 주목받는 연기자가 됐다.

신민아는 1998년 잡지 모델로 데뷔한 이래 영화, 드라마, 음악 등 다방면에서 활동해왔다. 2010년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SBS)나 이번 '갯마을 차차차', 그리고 수많은 CF에서 보여준 해사한 미소와 보조개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다. 그러나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디바'에선 색다른 연기로 영화제 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공동 2위 이정재(7.3%)는 1993년 드라마 〈공룡선생〉(SBS)으로 데뷔, 1995년 드라마 〈모래시계〉(SBS) ‘백재희’ 역으로 널리 알려졌다. 이후 드라마보다 영화에 더 주력하는 배우지만, 올해는 넷플릭스 웹드라마 '오징어 게임' 주인공 ‘기훈’ 역으로 명실상부한 글로벌 스타 반열에 올랐다.

4위는 '지리산'(tvN)으로 오랜만에 TV 복귀한 전지현(5.5%), 5위는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SBS)의 송혜교(5.2%)다. 작년부터 올해까지 2년에 걸쳐 3부작 '펜트하우스'(SBS)에서 혼신의 연기를 펼친 김소연이 6위(5.0%), '원 더 우먼'(SBS)에서 1인 2역을 소화한 이하늬와 '슬기로운 의사생활'(tvN)의 조정석이 공동 7위(5.9%), '검은태양'(MBC)의 남궁민이 9위(4.5%), 그리고 올해 드라마 출연작은 없지만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 '빈센조'(tvN)의 송중기가 공동 10위(4.1%)다.

상위 11명 외 1.0% 이상 응답된 인물은 최명길(3.7%), 차화연(3.0%), 공유, 김영옥(이상 2.3%), 현빈, 박서준(이상 1.9%), 고두심, 김유정(이상 1.8%), 박보검, 이순재(이상 1.7%), 김혜수, 주지훈, 손예진(이상 1.6%), 이영애(1.5%), 고현정, 엄기준(이상 1.4%), 소이현(1.3%), 지현우, 이병헌, 성동일(이상 1.2%), 강하늘, 김희애, 한소희, 공효진(이상 1.1%), 이지아, 선우재덕, 박원숙, 최불암(이상 1.0%)까지 총 28명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한국갤럽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