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드디어!' 수도권, 18일부터 백신접종자 한해 관중 입장…최대 30%

  • 0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따라 수도권 야구장에도 관중 입장이 가능해졌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18일부터 수도권 지역에서 무관중을 진행�磯� 프로야구와 같은 실외스포츠 경기는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전체 수용인원의 30%까지 입장이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비수도권 구단과 달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SSG 랜더스, KT 위즈까지 수도권에 연고를 두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지난 7월부터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돼 관중을 들이지 못했다.

그러나 정부의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따라 약 3개월 만에 수도권에도 관중이 찾을 수 있게 됐다. 수도권 5개 구단 입장에서는 가뭄의 단비가 아닐 수 없다. KBO도 한숨을 돌렸다. 수도권에 관중 입장이 가능해지면서 자칫 '무관중'으로 열릴 뻔한 포스트시즌에도 관중이 들어올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한편 일단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방안은 18일부터 31일까지 적용된다. 야구장 입장도 18일부터 재개될 전망. 백신 접종자에 한해 전체 수용인원의 30%까지 입장이 가능해졌다.

[잠실 야구장. 사진 = 마이데일리 DB]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