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파죽의 17연승' STL PS행 확정, 40세 선발투수도 시즌 17승

  • 0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아무도 못 말리는 상승세다. 김광현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파죽의 17연승을 내달리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 경기서 6-2로 이기고 17연승을 거뒀다. 구단 역대 최다연승을 또 늘렸다. 88승69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이자 와일드카드 1위를 확정했다.

40세 베테랑 선발투수 아담 웨인라이트가 17승(7패)을 달성하며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쾌투했다. 4회 루이스 유리아스에게 선제 투런포를 맞은 것 외에는 잘 던졌다.

타선은 4회 딜런 카슨의 우중월 추격의 솔로포로 시동을 걸었다. 계속된 1사 1,3루 찬스서 '타자' 웨인라이트가 해결사로 나섰다. 우드러프를 상대로 1B1S서 절묘한 번트를 댔다. 본인은 1루에서 아웃됐지만, 3루 주자 해리슨 베이더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건 문제 없었다. 2-2 동점.

세인트루이스는 5회말 타일러 오닐의 1타점 우전적시타, 놀란 아레나도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승부를 뒤집었다. 6회말에는 호세 론돈의 좌월 솔로포, 7회말에는 아레나도의 좌중월 솔로포로 승부를 갈랐다.

한편, 김광현은 등판하지 않았다. 26일 시카고 컵스와의 원정경기(1이닝 1피안타 무실점) 이후 개점휴업이다.

[웨인라이트. 사진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