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동하 측 "오늘(11일) 참고인 조사, 직접 소명할 예정" [공식]

  • 0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배우 동하가 '학폭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직접 해당 의혹에 대해 소명할 예정이다.

11일 동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현재,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관련하여 월요일에 사이버수사대에 접수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배우 동하, 본인이 직접 사실무근이라고 했던 내용들을 오늘 참고인 조사를 통해 소명할 예정이니, 조금만 기다려 주시길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동하는 온라인상에 동하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폭로글들이 올라오며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소속사 측이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2차 폭로가 등장했고, 소속사 측이 "사실이 아니다"며 기존과 변함없는 입장을 전했다.

또한, 지난 10일에는 동하가 중증 지적장애를 가진 동급생을 폭행했다는 보도도 나와 진실 여부에 많은 이들의 눈길이 쏠린 상황이다.

[사진 =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