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MLB.com “스가노 잔류, FA 바우어·오도리지 등 영향 받을 것”

  • 0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메이저리그 팀들의 관심을 받았던 스가노 토모유키(32)의 선택은 요미우리 잔류였다. FA시장에 큰 영향을 끼치는 요소가 될 수 있다는 게 MLB.com의 전망이었다.

MLB.com는 8일(한국시각) 스가노가 요미우리 자이언츠 잔류를 선택한 배경, 스가노의 선택이 FA시장에 끼칠 영향 등에 대해 분석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포스팅 시스템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렸던 스가노는 류현진이 에이스를 맡고 있는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비롯해 복수의 메이저리그 팀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뉴욕 메츠가 일찌감치 철수한 가운데, 최종적으로 스가노와 계약을 맺은 팀은 없었다.

포스팅이 마감돼 요미우리에 잔류하게 된 스가노는 “포스팅 절차를 통해 협상한 메이저리그 팀들에 감사드린다. 협상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도전할 타이밍이 아니라는 판단을 내렸다. 하지만 이번 경험은 내 인생에 둘도 없는 자산이 될 거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물론 메이저리그 도전을 포기한 것은 아니다. 요미우리는 스가노에게 매 시즌 옵트아웃 조항이 포함된 4년 계약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노가 다시 메이저리그에 도전할 여지는 있는 셈이다.

MLB.com은 스가노에 대해 “올 겨울에 많은 관심을 받은 투수였던 것은 분명하다. 토론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가장 적극적으로 협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스가노를 만족시킨 제안은 나오지 않은 것 같다”라고 보도했다.

스가노가 요미우리 잔류를 선택한 것은 FA 자격을 얻은 투수들에겐 호재가 될 수 있다. 선발투수 보강을 노리는 팀들의 경쟁이 더 치열해지게 됐고, 이를 통해 몸값도 보다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MLB.com은 “FA 시장에서 최고의 선발투수 1명이 사라졌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트레버 바우어를 비롯해 제이크 오도리지, 다나카 마사히로, 제임스 팩스턴, 코리 클루버, 호세 퀸타나 등이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가노 토모유키.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