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어게인' 골든차일드 최보민, 노정의 향한 짝사랑…황인엽과 주먹다짐까지

  • 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 최보민이 순애보 연기를 선보인다.

2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에서는 서지호(최보민)가 홍시아(노정의)를 향한 짝사랑을 예고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서지호와 홍시아는 과거 추억을 회상했다.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리며 돌담 길을 걷던 홍시아는 발을 헛디뎌 돌 담에서 넘어질 뻔했고, 이를 지켜보던 서지호가 홍시아를 받아 안으며 묘한 기류를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홍시아의 엄마 정다정(김하늘)의 혼전임신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이 일었다. 구자성(황인엽)은 "어쩐지 홍시아가 엄마 많이 닮았더라. 이런 얼굴들이 딱 사고 칠 관상이거든. 홍시아도 곧 사고 치겠네"며 비웃었고, 이야기를 듣던 서지호는 화를 참지 못해 구자성과 주먹 다짐을 벌여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더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다친 서지호를 걱정하는 홍시아의 모습이 담겨 있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웹드라마 ‘에이틴2’에서 정체불명의 전학생 류주하 역을 맡아 연기 활동을 시작한 최보민은 tvN 드라마 ‘날 녹여주오’에 이어 '18 어게인'에서도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