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이경미 감독 "새로운 영화적 체험, 전체가 리듬" 극찬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영화 '스윙키즈'(감독 강형철 배급 NEW)가 실관람객들의 뜨거운 호평으로 N차 관람 열풍을 불러일으키며 본격적인 흥행 열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다. 강형철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 끼와 에너지 넘치는 젊은 배우들의 신선한 시너지, 블록버스터급 수록곡과 폭발적인 퍼포먼스로 만장일치 뜨거운 호평을 이끌고 있는 '스윙키즈'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감독들의 호평부터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의 N차 관람 열기로 본격적인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개봉과 함께 실관람객들의 폭발적인 호평으로 각종 포털, 극장, 예매 사이트에서 고르게 높은 평점을 유지하고 있는 영화 '스윙키즈'. 크리스마스와 연말에 친구, 연인, 가족 등 누구와 함께 봐도 좋을 영화로 폭넓은 관객층을 사로잡은 '스윙키즈'는 개봉 이후 이어지고 있는 입소문으로 관객들의 자발적인 N차 관람 열기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감독들 역시 '스윙키즈'에 대해 호평을 전하고 있다. 이경미 감독은 "새로운 영화적 체험이다. 영화 전체가 리듬이다. 촬영, 편집, 음악 모두 하나의 혼으로 춤을 춘다. 우리나라에 이런 영화가 있었나!", 김성수 감독은 "리듬을 타고, 리듬에 웃고 울며 영화적 쾌감의 극한까지 질주한다. 한국영화가 못하던 걸 해냈다!", 장훈 감독은 "흥 폭발 재미폭발 감동 폭발! 가슴을 두드리는 탭탭탭!", 민규동 감독은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엄청난 영화다", 정윤철 감독은 "힘들었던 삶을 위로 받을 수 있는 정말 놀라운 영화다. 연말에 이보다 더 좋은 영화는 없을 것 같다", 임필성 감독은 "강형철 감독의 천재적인 연출력이 돋보이는 영화였다. 최근 떼창을 부르는 영화가 있었다면 '스윙키즈'는 떼춤을 부르는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각양각층의 호평을 얻고 있는 '스윙키즈'는 깊은 감흥을 전한 음악과 춤에 대한 호평으로 개봉 이후 재관람 열풍과 입소문 흥행에 탄력을 받으며 장기 흥행을 이어갔던 '라라랜드'와 유사한 추세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스윙키즈'의 블록버스터급 수록곡과 폭발적인 퍼포먼스는 '라라랜드'를 이어 전 세대 관객들의 취향을 저격하며 SNS상 탭댄스 리뷰 등 새로운 신드롬을 불러 일으키고 있어 뜨거운 열기를 짐작케 한다.

[사진 = NEW 제공]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