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한·양진성, '막영애16' 후속 '크로스' 캐스팅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김지한, 양진성이 케이블채널 tvN 새 월화드라마 '크로스'(극본 최민석 연출 신용휘)에 합류했다.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후속으로 편성된 '크로스'는 병원과 교도소를 넘나들며 복수심을 키우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와 그의 분노까지 품은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이 만나 서로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예측불허 사건들이 연쇄적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일찌감치 강인규 역에 고경표, 고정훈 역에 조재현, 고지인 역에 전소민이 캐스팅 됐다.

김지한이 맡은 이주혁 역은 냉철함을 지닌 선림병원 장기이식센터 전문의다. 병원장 아버지와 명문의대 출신, 우월한 외모에 매너까지, 엘리트 코스만을 밟아온 완벽남에 가깝지만 오히려 그런 금수저 배경에 강박증을 느끼고 자신의 진심만은 보여주지 않는다. 선림병원 차세대 인재라 불리던 중 천재 강인규(고경표)가 깜짝 등장하면서 성공으로 점철된 인생에 실패의 오점이 생기는 등 그와 치열한 대립각을 세우며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할 예정이다.

산부인과 병동에서 활약을 펼칠 손연희 역에는 양진성이 낙점됐다. 그는 프로의식과 미모를 갖춘 선림병원 이사장(장광)의 무남독녀로 인턴 시절 경험한 출산의 경이로움과 자신의 어릴 적 모습이 투영된 아이들에게 모성애를 갖는 산부인과 전문의다. 특히 자신의 인생에 불현듯 들이닥친 강인규로 인해 삶의 큰 변화를 겪게 되는 등 입체적 엄친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크로스' 제작진은 "막강 '크로스군단'으로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할 완벽 호흡으로 '크로스'를 더욱 풍성하게 채울 두 사람에게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크로스'는 2018년 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