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측 "투표결과 총 71명 탈락, 99명 남았다" [공식]

  • 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JTBC '믹스나인'에서 총 71명이 탈락한다.

3일 밤 12시 '믹스나인'의 본투표가 최종 마감됐다. 그리고 최종 집계된 온라인 투표 결과를 반영한 '탑나인 발표식' 및 첫 번째 탈락자 선정이 4일 진행됐다.

5일 '믹스나인' 제작진은 "총 71명이 첫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됐다. 170명의 참가자에서 99명 만이 '꿈의 데뷔'를 위한 치열한 두 번째 대결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지난 3주간 진행된 1차 온라인 투표 결과에 쇼케이스 미션, 포지션 배틀에서 받은 개인점수와 베네핏이 더해져 첫 번째 남녀 통합 순위가 정해졌다.

성별과 무관하게 하위권이 대거 탈락하는 만큼, 소년과 소녀들 중에서 어느 팀이 더 많이 살아남을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첫 번째 컷오프는 온라인 투표가 합격과 탈락의 당락을 가릴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초반 기획사 투어를 통해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가 숨겨진 원석 찾기에 나섰다면, 이제 대국민의 관심이 데뷔를 좌우하게 됐다.

[사진 = JTBC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