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GD·이주연?…'콰이 동영상' 확산 "친구 아니면 연인?"

  • 0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보이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과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연기자 이주연으로 추정되는 동영상이 확산돼 여러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31일 온라인상에는 지드래곤과 이주연으로 보이는 두 사람이 다정하게 촬영한 일명 '콰이 동영상'이 확산 중이다.

'콰이 동영상'은 유명 영화나 드라마의 명장면을 립싱크하는 스마트폰 어플인데, 최근 연예인 사이에서 큰 인기다.

해당 영상에는 지드래곤과 이주연으로 추정되는 두 사람이 친근하게 립싱크를 선보이며 장난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일부 네티즌들은 영상 속 인물들을 실제 지드래곤과 이주연으로 전제하며 둘의 관계를 두고 갖가지 추측을 하고 있다. 평소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던 사이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에 연인 사이로 의심하는 반응도 있는데, 반면 친구 사이일 것이라는 추측도 나온다.

앞서 하루 전에도 가수 남태현과 손담비의 '콰이 동영상'이 유포돼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았다.

스스럼없이 가까운 남태현과 손담비의 모습에 마찬가지로 연인설이 제기됐으나, 남태현이 직접 "연인 사이가 아니다"고 직접 부인하는 일이 있었다.

'콰이 동영상'은 어플 시스템상 영상을 촬영하면 자동으로 자신의 계정에 업로드 될 수 있다.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할 경우 자신의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될 수 있는데, 남태현, 손담비의 경우가 이에 해당했던 것 아니냐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이번 영상도 이주연으로 추정되고 있는 인물의 계정에 직접 게재된 것이 확산됐다.

[사진 = 지드래곤과 이주연으로 추정되는 '콰이 동영상']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