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연예

[MD리뷰] '은위' 하니·박준형, 제대로 속았고 순수 매력 빛났다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가수 하니, 박준형이 깜빡 속았다.

16일 오후 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선 걸그룹 EXID LE·정화·혜린과 래퍼 슬리피의 의뢰로 하니와 박준형의 몰래카메라가 펼쳐졌다.

하니를 의뢰한 이유로 혜린은 "문제 사항을 파악하고 전체적으로 해결해나가려는 책임감이 엄청나다. 진지한 모습을 파헤치고 싶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공익 웹 예능을 촬영하는 콘셉트로 몰래카메라 작전을 펼친 가운데, 식당에서 알바생으로 위장해 손님을 상대로 미션을 수행했다.

첫 주자 LE를 시작으로 정화, 혜린이 수월하게 미션을 성공시켰다. 하니에겐 '외국인으로부터 오돌뼈 주문을 받아 내라'는 미션이 주어졌다.

하니가 혜린의 '커플 하트 사진 찍기' 미션을 돕던 중 연기자 남성의 가발이 벗겨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화들짝 놀란 하니는 여성의 두 눈을 가리는 한편 남성에게 직접 가발을 뒤집어 씌워주는 행동으로 감탄을 불렀다.

하니는 대기실로 돌아와 "하트를 만드시다가 가발이 벗겨졌다. 근데 여성분 좀 실망한 것 같다"라고 진심으로 걱정하며 "촬영 종료 후 직접 사과하겠다"고도 했다.

하이라이트는 알바생에게 전달해 줄 1,000만 원이 분실 된 것. 현금이 나타나지 않자 하니는 자신의 체크카드 두 장을 들고 나와 큰 감동을 안겼다.

하니는 "LE 언니가 넌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른다고 했다"라고 웃으며 "솔지 언니가 함께하지 못한 만큼 언니가 나으면 아무 무리 없이 돌아오게끔 든든히 자리를 지킬 수 있게 좋은 결과를 내자"고 멤버들에게 말했다.

슬리피는 박준형을 의뢰한 이유로 "꼭지 부심이 있다"라며 '가슴 건강 캠페인' 몰래카메라를 계획했다.

'꼭쥐스'로 유명해진 박준형은 의사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몸 둘 바를 몰라 했다. 황당한 질문이 적힌 검진표와 건강검진을 마친 박준형은 핑크 후드티를 입고 행사에 등장한 남성들에게 "슬리피가 SNS에 꼭쥐쓰라고 적어줘서 불려진 건데 저도 배울 거니까 어설퍼도 이해해 달라"라는 진솔한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박준형은 "가슴아 사랑해"를 외치는가 하면 다소 시도하기 민망한 가슴 마사지에도 의심 없이 참여했다.

몰래카메라 사실을 알아차린 박준형은 "미국에서도 핑크 리본은 유명하기 때문에 흔쾌히 임했다"라며 슬리피에게 "이번에 날 속였지만 조심해라. 너의 꼭쥐스를 조심해라"고 경고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