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진X옥택연 스릴러 ‘시간위의 집’, 10월 크랭크인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영화 ‘시간위의 집’이 월드스타 김윤진과 옥택연, 조재윤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 미희(김윤진)가 25년의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긴장감 있게 그려낼 미스터리 스릴러.

천만영화 ‘국제시장’ 이후 2년 만에 국내 복귀하는 김윤진은, 두 아이의 엄마로서 따뜻한 모성으로 가득했던 젊은 미희와 자기 자신 외에는 아무것도 믿지 않게 된 냉소적인 여인으로 변한 늙은 미희의 극적 대비를 통해 월드스타 김윤진의 진가를 보여줄 예정이다.

아무도 믿어주지 않는 미희를 유일하게 믿고 싶어하는 최신부 역에는 최근 TVN드라마 ‘싸우자 귀신아’를 통해 시청자를 사로잡은 옥택연이 캐스팅됐다. 최신부는 자신을 끊임없이 거부하는 미희에게 신실한 마음과 진정성으로 다가서는 인물이다. 그는 그녀의 집에서 일어난 과거의 기이한 사건들을 쫓으며 서서히 비밀의 실체에 다가가게 된다.

25년 전 비극적인 사건의 계기가 되는 미희의 남편 철중 역에는 최근 JTBC드라마 ‘판타스틱’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조재윤이 합류했다. 조재윤은 그간 보여준 캐릭터와 전혀 다른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윤진의 2년만의 국내 스크린 컴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미스터리 스릴러 ‘시간위의 집’은 ‘악마를 보았다’ ‘신세계’ 등 웰메이드 화제작을 제작했던 미디어콘텐츠그룹 ㈜페퍼민트앤컴퍼니가 메인투자하고, 신생제작사 리드미컬그린㈜와 ㈜자이온이엔티가 공동제작한다. ‘스승의 은혜’ ‘무서운 이야기’를 연출한 임대웅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10월 크랭크인,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사진 제공 = 페퍼멘트]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