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국수의 신' 바로, 장발+청청패션 완벽 섭렵

  • 0

[마이데일리 = 장영준 기자] B1A4 바로가 1980년대로 돌아갔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제작 베르디미디어 드림E&M)에서 조재현이 분할 김길도의 파란만장한 청년 시절을 연기할 B1A4의 바로가 장발머리에 청청패션 등 과거의 유행 스타일을 머리부터 발끝까지 섭렵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특히 사진 속에서 엿볼 수 있는 분노 혹은 증오를 담은 듯한 날선 눈빛은 그가 이미 김길도에게 푹 빠져있음을 짐작케 하고 있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약 30년에 이르는 대장정을 그려나갈 것을 예고하며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는 '마스터-국수의 신'에서 바로는 극 초반, 김길도의 인생관이 변화하게 되는 가장 중요한 시기인 젊은 시절을 연기한다. 이에 사악한 세상과 맞서기 위해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김길도 캐릭터를 바로가 어떤 연기로 탄생시킬지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바로는 "평소 존경하던 조재현 선배님의 청년 역할을 연기하게 돼서 영광이다"라고 캐스팅 소감을 밝힌 바 있는 만큼 실제 촬영 현장에서 누구보다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김길도가 세상의 높은 벽, 잔인한 현실을 알게 되는 순간 순간 마다 더욱 깊은 감정 연기를 끌어내고 있다고.

'마스터-국수의 신'의 한 관계자는 "드라마에선 김길도의 어린 시절부터 청년 시절, 그리고 현재의 중년 때 까지 긴 시간을 담아내는 만큼 초반부터 빠른 전개와 다양한 사건들이 휘몰아칠 예정이다. 배우들과 스태프 모두 한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 중이니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마스터-국수의 신'은 한 남자의 치열한 성장을 중심으로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다양한 인물들이 얽히고설켜 스펙터클한 전개를 담아낼 드라마로 '야왕' '대물' '쩐의 전쟁' 등의 성공신화를 이룬 박인권 화백의 만화 '국수의 신'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 '태양의 후예' 후속으로 오는 4월 2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B1A4 바로. 사진 = 베르디미디어, 드림E&M 제공]

장영준 digou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