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아버지 김명수 지키기 위해 ‘외면’

  • 0

[마이데일리 = 고향미 객원기자]하지원이 아버지 김명수를 외면했다.

5일 밤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에서 기승냥(하지원)이 떨어트린 반지를 주은 기자오(김명수)는 기승냥이 자신의 딸임을 알게 됐다.

기자오는 기승냥을 불러 “네 어미를 참 많이도 닮았구나”라며 반지를 꺼냈다. 이어 “내가 아비라는 걸 왜 모른 척 한 것이냐. 해주에 네 오라비도 있다 내 곧 널 만나게 해 줄 것이야”라며 우는 기승냥의 얼굴을 향해 손을 뻗었다.

하지만 기승냥은 기자오를 아버지 대신 만호장이라 부르며 “그러실 필요 없습니다. 전 지금 이대로가 좋습니다. 태제 전하가 절 찾으실 것이니 전 이만 가보겠습니다”라며 방을 나갔다.

망연자실한 기자오는 박불화(최무성)에게 “날 원망하는 것도 무리가 아니지. 어미를 잃고 모진세월을 겪었을 생각을 하면...”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고, 박불화는 기승냥을 쫓아나가 기자오가 그간 딸을 애타게 찾았다고 말했다.

이에 기승냥은 “저로 인해 고통을 드릴 순 없습니다. 전 이미 공녀로 차출되었던 몸입니다. 사내로 숨어사는 게 발각되면 그 가족들이 어떤 벌을 받는지 모르십니까. 전 그냥 승냥이로 만호장님 곁에 있겠습니다. 그러니 아무것도 모른 척 박부장님이 절 좀 도와주십쇼”라고 기자오를 외면한 이유를 설명했다.

[아버지 김명수를 외면한 하지원. 사진 = MBC ‘기황후’ 방송화면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