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슈가도 사과…BTS 샘플링 '美 대학살 사건'
"의지로 치료"…췌장암 4기 유상철 근황
펜션 아냐?…조은숙, 한강뷰 호화 하우스
38살 영탁, 면허 없는 이유 '상상 그 이상'
무보정도 가뿐…채은정, 수영복 입고 아찔
얼마나 짧길래.…치어리더, 사라진 하의 '헉'
박선영 "친구 남편 외도 알렸더니…" 충격
"알려진 것보다 더"…김연경 연봉 얼마길래?
.
'7이닝 무실점' 류현진, 디그롬과 맞대결 무승부…슬럼프 탈출
19-09-15 10: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13승 달성에 또 다시 실패했다. 그러나 슬럼프 탈출을 알렸다는 게 수확이다.

류현진은 1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뉴욕 플러싱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7이닝 2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했다.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투구수는 90개. 대신 평균자책점을 2.45서 2.35로 낮췄다.

류현진이 5일 콜로라도전 이후 열흘만에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전까지 네 경기서 19이닝 31피안타(5피홈런) 21자책점 평균자책점 9.95였다. 사이영상 경쟁자 제이크 디그롬(뉴욕 메츠)과 세게 맞붙었다. 오랜만에 베테랑 러셀 마틴과 배터리 호흡을 맞췄다.

1회 아메드 로사리오, J.D 데이비스, 제프 맥닐을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맥닐을 커브로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기 전까지 포심과 체인지업 위주의 승부를 했다. 2회에는 47홈런의 피트 알론소를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한 뒤 윌슨 라모스를 커브로 땅볼 처리했다. 원 바운드 타구가 류현진의 등을 맞고 1루수 맥스 먼시에게 흘렀다. 먼시가 벤트 레그 슬라이딩으로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로빈슨 카노에게 포심을 던지다 좌전안타를 맞았으나 토드 프레지어를 커브로 좌익수 라인드라이브를 유도했다.

3회 선두타자 후안 라가레스를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디그롬을 초구 포심으로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로사리오를 풀카운트서 체인지업을 던지다 좌전안타로 내보냈다. 그러나 데이비스를 역시 체인지업을 던져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4회 맥닐을 투심으로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알론소를 몸쪽 커터로 1루수 파울플라이, 라모스를 바깥쪽 포심으로 루킹 삼진을 잡았다. 5회에는 카노를 초구 포심으로 유격수 땅볼, 프레지어에겐 체인지업으로 중견수 뜬공, 라가레스에겐 슬라이더로 1루수 라인드라이브를 각각 유도했다.

6회에는 디그롬에게 90마일(145km) 투심을 던지다 기습번트를 내줬다. 그러나 포수 러셀 마틴이 잘 잡아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로사리오에겐 컷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 데이비스에겐 포심패스트볼로 중견수 뜬공을 유도했다.

류현진은 7회 맥닐을 챌린지 끝 92마일 포심패스트볼(148km)로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알론소에겐 몸쪽 투심으로 루킹 삼진, 라모스에겐 하이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0-0이던 8회말 시작과 함께 물러났다. 평균자책점을 2.35까지 내렸다.

[류현진.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펜션 아냐?…조은숙, 한강뷰 호화 하우스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조은숙이 드라마 세트장 같은 집을 공개했다. 31일 방송된 JTBC '유랑마켓'에서 조은숙은 자신의 집을 소개했다. 아파트 임에도 한강뷰 테라스 등 독특한 구조를 갖춘 조은숙의 집을 본 서장훈은 "여기는 아파트라고 하기...
종합
연예
스포츠
수담, 시크릿넘버 비주얼 센터 '인형이네 인...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카일리 제너, 백인경찰에 사망 조지 플로이드 애도…트럼프 “약탈 시작되면 총격시작” 공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