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욕설+폭언 남편에 김이나 “생활비에 욕설 감당비 포함이냐” 분노 (‘결혼과 이혼 사이’)
22-05-28 01:3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힘들면 아내 유빈에게 욕을 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남편 주원의 모습에 김이나가 분노했다.

27일 오후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에서는 부부들이 결혼과 이혼 사이를 숙려하는 공간인 ‘사이집’에 입주한 뒤 각자 이혼 변호사를 만났다. 이후 각 부부의 사이집에는 이혼 조정 신청서가 도착했다.

주원-유빈 부부는 각자에게 도착한 이혼 조정 신청서를 확인한 뒤 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남편 주원의 욕설에 대해 불만을 표하는 아내 유빈에게 주원은 “내가 제일 힘든 시기라고 생각 안 해봤냐”며 화를 냈다. 이에 유빈은 “힘들면 욕해도 되냐”며 맞섰다.

그러자 주원은 “표현의 방법이 다르면 할 수도 있는 거지”라고 대답했다. 유빈은 “그러니까 오빠 말은 정당성이 된다는 거냐. 힘들면 욕을 해도 된다는 거냐”라고 어이없어했지만 주원은 “내 입장에서는”이라며 그럴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모습을 본 김구라는 깊은 한숨을 내쉬었고, MC 그리는 “이 정도 욕은 감내를 해야 된다 그렇게 생각하는 거 같다”고 말했다.

김이나는 “그럼 내가 받는 생활비에 욕설 감당비가 포함되어 있는 거냐”며 어이없어했다.

김구라는 “남편이 저렇게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하는 베이스에는 어쨌든 자기는 경제적으로 투잡도 뛰면서 자기 직장 끝나고 난 다음에 돈 더 벌려고 배달 일도 하면서 열심히 돈을 번 그런 나름대로 프라이드 아닌 프라이드가 있다”며 남편 주원의 마음을 추측했다.

이에 김이나는 “충분히 프라이드를 가질 만한 일이다”라며, “스트레스 해소를 저렇게만 안 하면 참 멋있어질 수 있는데…”라고 안타까워했다.

김민정 역시 “그렇게 돈 벌어다 주니까 나는 너한테 이렇게 해도 된다는 아닌 거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사진 =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대체 복무' 송민호, 훈련소 안갔다…YG "기초군사교육
그룹 위너 송민호(30)가 대체복무 중인 가운데 훈련소에 입소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송민호가 병무청 심사를 받아 기초군사교육 제외 대상자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다만 그 이유에...
해외이슈
“썩은 이빨 조롱” 조니 뎁, 발목 부상으로 심각한 고통 “할리우드 뱀파이어스 투어 연기”[해외이슈]
외신, “할리 베일리는 ‘인어공주’를 위해 태어났다” 호평[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주 만나 데이트”[해외이슈]
CNN “에리얼은 가상 캐릭터, 디즈니가 흑인공주 포용하는 것은 공평하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